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한미, 내년 초까지 용산 미군기지 50만㎡ 반환 추진

SOFA 합동위 공동성명 채택…용산기지 4분의1 면적

2021-07-29 13:07

조회수 : 4,3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한미가 내년 초까지 50만㎡ 규모의 서울 용산 주한미군 기지를 반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용산기지 4분의 1에 해당하는 면적이다.
 
29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미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합동위원장인 고윤주 북미국장과 스콧 플로이스 주한미군 부사령관이 유선 협의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한미는 "용산기지가 현재 사용 중인 미군기지로서 캠프 험프리스 기지로 이전을 완료하는 것이 양국 이해에 부합한다는 점에 동의하고, 현재 진행 중인 이전사업이 촉진될 수 있도록 양국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측은 용산기지 반환에 대한 한국 국민과 관련 당사자들의 기대·이해에 부응하기 위해 사용이 종료된 용산기지 구역 중 이전·방호와 관련한 제반조치가 완료되는 대로 반환이 가능한 구역들을 식별해 나가기로 했다.
 
합동위원장들은 미국 측이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기지의 반환과 미국 측이 요청한 시설과 구역에 대한 공여 절차의 신속한 진행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양측은 기지 반환과 공여 절차를 도울 SOFA 시설분과위·환경분과위 차원의 협력도 독려할 방침이다.
 
또 양국 간 상호신뢰와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반환과 공여 관련한 사항을 협의해 나가고, 이를 통해 철통같은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미군은 처음으로 용산 미군기지 안 2개 구역을 반환했다. 정부는 용산기지를 반환받아 2027년까지 243만㎡ 규모의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한미가 내년 초까지 50만㎡ 규모의 서울 용산 주한미군 기지 반환을 추진한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용산 미군기지 전경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