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승근

해수부, 선제적 지진 대비책 마련

국가항만 지진계측시스템과 연계해 지진재난 대비 강화

2016-05-10 11:00

조회수 : 1,7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해양수산부가 국가 연구개발 사업을 통해 구축된 국내항만 지진계측시스템을 기반으로 지진에 대한 선제적 대비책을 마련한다.
 
해수부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에서 지난 2008년 12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연구개발 과제로 구축해 운영해오던 '국내항만 지진계측시스템'을 이번 달 해수부로 이관해 국가적 차원의 지진방재 대책에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국내항만 지진계측시스템은 국가무역항을 중심으로 부산항, 인천항 등 8개항 18개소에 설치돼 있다. 해수부는 이 시스템을 활용해 지진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함으로써 항만이용자는 물론 우리나라 수출입 물동량의 약 99%를 처리하고 있는 항만시설의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지진 등 자연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항만 지진계측시스템과 연계한 '항만 지진비상대처계획'의 수립을 추진한다.
 
미국, 유럽 등은 지진, 해일, 태풍 등 자연재난 및 댐·저수지 붕괴 등 재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항만 등 주요시설에 대한 비상대처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현재 항만시설의 약 80%는 내진성능이 확보된 상태고, 나머지 20%는 2025년까지 내진성능을 보강할 예정"이라며 "향후 더욱 안전한 항만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다각적인 재난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국내항만 지진계측시스템 개요. 사진/해수부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