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배성은

현대차, 투르크메니스탄에 공급 버스 80대 첫 선적

공급계약 시내버스 500대 중 초도물량 선적

2016-10-12 16:03

조회수 : 1,3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현대자동차는 지난 6월 현대종합상사와 함께 투르크메니스탄과 맺은 대형버스 500대 공급계약의 첫 물량인 80대의 선적을 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광양항에서 선적된 현대차(005380) '에어로시티' 시내버스 80대는 약 두달 후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도 아쉬하바드 시에 도착할 예정이다.
 
투르크메니스탄은 내년 9월 수도 아쉬하바드 시에서 열리는 '제5회 아시아 실내무도경기대회'를 앞두고 노후 시내버스를 교체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아시아 실내무도경기대회는 아시아경기대회를 주관하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가 창설한 국제스포츠 대회로 4년 주기로 열린다. 아시아 60여 개국 2000여명 이상이 참가하며 아시아실내경기대회(AIG)와 아시아무도경기대회(AMAG)를 통합해 2013년부터 개최되기 시작했다.
 
현대차는 대회 전까지 순차적으로 에어로시티 시내버스 500대 공급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투르크메니스탄에 공급되는 ‘에어로시티’ 시내버스는 11m급 27인승으로 현지정부의 요청을 반영해 디자인 및 엔진 성능을 향상시켰다. 또한 여름이 무더운 현지 기후사정에 맞춰 환풍구도 추가 적용됐다.
 
특히 현대차는 현지 도로사정을 감안해 더욱 가혹한 품질 테스트를 거쳐 더운 날씨와 고르지 않은 도로에서 장기간 운행할 경우에도 문제가 없도록 고품질의 현지 맞춤형 버스를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2009년과 2012년에도 투르크메니스탄에 각각 490대와 200대 등 690대의 대규모 버스공급을 한 바 있다. 내년까지 500대 공급이 완료되면 총 1190대의 현대차 버스가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운행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버스와 같은 상용차는 승용차와 달리 대당 판매가격이 높고 운행기간과 거리도 상대적으로 길어 품질과 내구성이 확보되지 않으면 지속적으로 거래를 유지하기 어렵다"며 "이번 수출을 계기로 현대차 버스의 우수한 품질과 상품성이 중앙아시아에 널리 알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가 투르크메니스탄에 공급하는 에어로시티 시내버스. 사진/현대차
배성은 기자 sebae@etomato.com
  • 배성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