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승근

우리 기술로 만든 터봇 종자 중국 첫 수출

2016-11-13 11:00

조회수 : 1,1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해양수산부는 지난 10일 우리 기술로 개발한 터봇 우량종자 2만 마리(2만 달러 상당)를 중국에 처음으로 수출했다고 13일 밝혔다.
 
터봇은 넙치류에 속하는 어종으로 20℃ 이하의 수온에서 생육되며, 성장이 빠르고 육질이 단단하다. 유럽, 중국 등 해외에서 찜 요리 등으로 널리 소비되고 있다.
 
해수부는 24개 정부 핵심개혁과제에 해당하는 '수산업의 미래성장산업화'의 일환으로 수산 종자강국 도약 및 해외 수출 종자 개발을 위해 골든시드 프로젝트(Golden Seed Project)를 중점 추진해 왔다.
 
또한, 주요 터봇 소비시장인 유럽, 세계 1위 터봇 양식생산국인 중국에 터봇 종자를 수출하기 위해 지난 4년간 37억원을 투입해 육종기술 및 어미 사육관리 기술 개발 등을 추진해 왔다.
 
이번 수출은 2013년 프랑스에서 수입한 어미로부터 생산한 종자를 우리 기술로 육종해 중국으로 수출한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수산종자 관련 세계시장은 2011년 기준 157억달러 규모로, 국제적으로 우량종자에 대한 수요가 높아 관련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는 앞으로도 골든시드 프로젝트를 통해 관련 기술을 축적해 성장속도와 내병성이 뛰어난 우량종자를 개발하고 국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오광석 해수부 양식산업과장은 "세계 최대 터봇 양식생산국인 중국에 종자를 첫 수출해 관련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올해 안에 바리과 종자의 추가 수출을 추진하는 등 향후 국내 우수 수산종자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출용 터봇을 배에 싣고 있다. 사진/해수부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