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혜실

김승연 한화 회장, 美 버지니아 주지사 면담

2016-11-16 16:35

조회수 : 1,4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혜실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미국 버지니아 주지사를 만나 환담했다.  
 
16일 김승연 회장은 서울 중구 한화그룹 빌딩에서 미국 테리 매콜리프 버지니아 주지사를 만나 한화그룹과 버지니아 간의 비즈니스 교류, 미국 대선 이후 한미 양국의 외교 및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매콜리프 주지사는 버지니아주의 경제투자 유치와 한국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방한했으며, 버지니아주에 생산법인을 가지고 있는 한화그룹에 감사 인사차 방문했다.
 
한화그룹은 미국 버지니아주에 GM,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 3대 자동차 회사에 경량화 소재를 납품하는 자동차용 경량복합소재 제조 회사, 한화아즈델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07년 한화가 인수한 후 4500만 달러에 이르는 지속적인 투자와 고용 창출로 버지니아 주정부로부터 최근 3년간 약 43만불 정도의 인센티브를 받기도 했다.
 
김 회장은 환담을 통해 미국 정권 교체로 인한 친환경 재생에너지 정책 변화, 버지니아주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제도 등에 관해 의견을 주고 받았다. 특히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한미FTA 재협상 등에 대해 심도 있는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현재 한화그룹은 미국 버지니아주에 많은 투자를 했고 앞으로 버지니아주와 더 많은 경제협력을 통해 상호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미국 버지니아주 테리 매콜리프 주지사와 환담을 가졌다. 사진/한화
 
김혜실 기자 kimhs211@etomato.com
  • 김혜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