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희

효성, '선제적 온실가스 감축' 산업부장관상 수상

2012년부터 배출권거래제 준비…86만톤 규모 감축 인정

2016-11-29 17:23

조회수 : 1,3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희기자] 효성은 29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기후 Week 2016'에서 온실가스 감축 성과와 기후변화 대응 수준을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기후 Week 2016'은 산업통상자원부가 매년 주최하는 국제 세미나로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전문가들의 강연과 관계자들의 논의가 이루어지는 장이다. 올해는 열한 번째 해를 맞이해 '新 기후체제 대응을 위한 한국 산업계의 과제'를 주제로 실시됐다. 
 
효성은 지난 2009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온실가스 감축실적 등록사업'에 참여해 외부 폐열 활용 등으로 13만톤을 감축했고, SF6가스 회수 및 재활용 등 자발적인 감축활동을 실시해 배출권거래제에서 조기감축실적 총 86만톤을 인정받았다. 
 
2012년에는 기후변화 대응 전담조직을 구성했고,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정부 배출 허용량을 준수하고 있다. 아울러 120억원을 투자해 온실가스 감축 설비를 설치하고 2011년 6월 UN에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 사업을 등록한 후 발급 받은 배출권 145만톤을 국내로 전환해 거래해 오고 있다. 
 
조현준 효성 전략본부장(사장)은 "현재 온실가스 발생을 감소시킨 프리미엄 효율 전동기, 저온가공 원사, 폐어망 활용 재활용원사 등 친환경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최근 개발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생산성 향상(에너지 절감) 시스템을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9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기후 WEEK 2016’에서 효성 전략본부 권태수 상무(사진 오른쪽)가 산업통상자원부 강성천 산업정책실장으로부터 산업통상부 장관상을 받았다. 사진/효성그룹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