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승근

11월까지 수산물 수출 19.5억달러, 작년 수출실적 상회

지난해 대비 7개월 연속 두자리 수 증가

2016-12-04 11:11

조회수 : 1,2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해양수산부는 올 11월까지 수산물 수출은 19억5000만달러로 지난해 전체 수출 실적(19억2000만달러)을 상회했다고 4일 밝혔다.
 
11월 수산물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달(1억5600만달러)보다 26.1% 증가한 1억9천7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이로써 지난 5월 이후 7개월 연속으로 월별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 대비 두 자릿수 증가율을 유지하며 호조세를 이어갔다.
 
지역별로는 10대 수출 대상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한 가운데 일본, 중국, 태국 등의 수출은 이미 지난해 국가별 수출실적을 넘어섰다. 최대 수출 대상국인 일본은 김, 오징어, 전복 등의 수출 호조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2% 증가해 2013년부터 이어진 수출 감소 추세에서 벗어났다.
 
중국으로의 수출도 전복, 참치 수출이 크게 증가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5.0% 늘었다. 이밖에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국가인 유럽연합(EU), 아세안(ASEAN)으로의 수출도 전체 수출실적을 초과했으며, 지난해 대비 각각 25.9%, 13.7% 증가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10대 수출 품목 대부분의 수출이 증가한 가운데 참치, 김, 오징어 등 7개 제품은 지난해 전체 수출실적을 초과했다.
 
수출 1위 품목인 참치는 일본, 유럽연합(EU)으로의 횟감용 참치 수출과 동남아시아로의 원료용 참치 수출이 함께 늘어나 16.5% 증가했다. 수출 효자 품목인 김은 조미김 수출이 급증하며 19.7% 늘었다.
 
오징어는 전 세계 어획량이 감소했지만 수출 가격이 크게 상승하고 미국, 일본, 중국 등에 설치한 해외공동물류센터로 물류비를 절감하면서 수출액이 24.3% 늘었다.
 
전복은 중국 위해에 개설한 홍보관을 중심으로 펼친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중국시장 개척에 성공하면서, 82.2% 증가했다.
 
최완현 해수부 수산정책관은 "국내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수출업계, 유관기관 등과 함께 기울인 노력으로 11월까지 수산물 수출이 작년 전체 수출실적을 초과하는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면서 "남은 한 달 동안에도 일본, 중국 등지에서 홍보 마케팅을 강화해 수출 실적을 최대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정부세종청사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