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희

태광산업, 제53회 무역의 날 '10억불 수출탑' 수상

1년간 70여국에 11억천만달러 수출…"신소재 수출 확대 의의"

2016-12-06 15:51

조회수 : 1,6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희기자] 태광산업(003240)은 지난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3회 무역의 날' 행사에서 10억불 수출탑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무역협회 주최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100만불에서 50억불까지 총 40종의 수출탑이 각각의 기업들에게 수여됐고, 태광산업은 이 중 두 번째로 높은 10억불 수출탑을 수상했다.
 
태광산업은 모방적 사업을 시작으로 국내 최초로 아크릴 합성공장 설립, 스판덱스 생산, 석유화학-섬유-직물로 이어지는 수직계열화 완성, 탄소섬유 상업생산 등을 이뤄냈다.
 
국내 최초로 스판덱스를 생산해 70년대 해외수출의 문을 연 태광산업은 1981년 ‘제18회 무역의 날’에 1억불 수출탑을 수상한 이후 35년간 꾸준히 해외 각국을 대상으로 활발한 수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심사기간인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총 약 11억1000만달러를 수출했고, 현재 70여개 국가와 거래하고 있다. 
 
특히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04년 중국 창수에 스판덱스 공장을 설립하는 한편 2012년에는 상해 사무소를 개설해 수출판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수출 불모지나 다름 없었던 아프리카와 유럽에서도 지난해 각각 380만달러, 8800만달러의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10억불 수출탑 수상보다 PTA(테레프탈산), 아크릴로니트릴 등 수출 효자 품목으로 평가받던 제품 외에 육성 중인 신소재부문 수출 실적이 확대되는 것에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기술개발과 신흥시장 개척을 통해 더 우수한 수출 실적을 달성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5일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제 53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10억불 수출의 탑' 을 수상한 홍현민 태광산업 대표이사(오른쪽)와 김대용 상무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태광산업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