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문경

위메프, 속도경영 위해 조직개편 단행…'셀' 형태 사업별 독립화

"속도 높이기 위한 변화"…지원부서 기능 사업본부로 이관

2016-12-07 10:17

조회수 : 3,6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위메프가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기민하게 대처하고 내년도에 양적, 질적 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기존의 사업 실행 속도를 더욱 높일 수 있는 '셀(Cell)' 형태의 사업별 독립조직으로 개편했다고 7일 밝혔다.
 
위메프는 오프라인 유통, 검색 사업자, 글로벌 소셜미디어 등과 고유 사업영역의 경계가 무의미한 무한 경쟁 상황에서 더 이상 e커머스 기업만을 경쟁자로 국한하지 않고, 생존을 위해 더 빠르게 움직이기 위해 이번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강남에 위치한 위메프 사옥. 사진/위메프
 
박은상 위메프 대표는 내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전사회의 등에서 시속 300km의 속도로 사업적 드라이브를 걸어 줄 것과 이를 위해 서비스 사업부의 속도를 높이기 위한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주문한 바 있다.
 
이에 기존의 마케팅, 인사, 법무 등 스탭 부서의 기능을 ‘위탁사업본부’, ‘직매입사업본부’, ‘플랫폼사업본부’ 등 3개 사업본부로 이관했으며 3개 사업본부는 셀 형태의 독립조직으로서 권한과 책임을 갖고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기존 지원부서의 기능 가운데 회사 차원의 지원이 필수적인 역할은 ‘실’ 형태로 유지함으로써, 안정성을 기반으로 속도경영에 힘을 보태게 된다.
 
위메프는 이번 조직개편을 계기로 더욱 기민하게 움직이면서 차별화된 특가 등 유통의 본질인 ‘가격’ 경쟁력을 갖춘 쇼핑 플랫폼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앞으로 ‘속도 경영’을 위해 수시 조직개편을 진행해 급변하는 환경에 적극 대처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위메프 관계자는 “이번 위메프 조직개편의 골자는 속도 그리고 독립성, 유연함이며,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기민하게 대처하고  사업 실행의 속도를 더욱 끌어올리기 위해 사업별 독립조직 형태로 조직을 개편했다”고 밝혔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