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대선주자들 분석:안철수)독자세력화 안간힘…호남 지지율 정체 '고민'

2017-01-02 08: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가 최근 새누리당·(가칭)개혁보수신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거듭 부인하며 공세에 나서고 있다. 안 전 대표는 최순실 국정농단의 책임이 있는 새누리당과 보수신당으로는 보수층의 표심이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이 같은 행보를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기존 새누리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 보수층이 여전히 무당층으로 남아있으면서 안 전 대표에 대한 지지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안 전 대표가 세력화를 위해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나 비박(박근혜) 세력과 연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지만, 안 전 대표는 이들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도 선을 그은 상태다.
 
사실 안 전 대표는 이번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정국에서 꽤 선명하게 자신의 뜻을 밝혀왔다. 선제적으로 박 대통령 퇴진 서명운동에 나섰고, 일관성 있게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서 나타난 국민들의 평가는 결코 후하지 않다.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 돌풍의 진원지였던 호남에서의 지지율조차 하락하고 있다는 점이 안 전 대표에게는 뼈아픈 대목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안 전 대표가 독자적으로 세력을 구축하기는 힘들다는 것이 정치권의 대체적인 평가다. 최근 다시 탄력을 받는 제3지대론에서 안 전 대표가 핵심 인물로 거론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결국 안 전 대표가 반기문 총장, 손학규 전 대표 등과 개헌을 고리로 연대를 모색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정치를 바꾸는 해커톤 특강’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