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당권도전 선언…"우리 당 후보 대통령 만들겠다"

2017-01-02 14:25

조회수 : 8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2일 “국민의당이 집권해야 대한민국이 바뀐다. 저 박지원은 국민의당이 주도하는 정권창출의 밀알이 되겠다”며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천정배 전 공동대표를 대선 후보로 우뚝 세우고 손학규 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과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 뜻을 같이하는 모든 분을 모셔 대선 드림팀을 만들겠다”며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반드시 국민의 대통령이 되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당은 키우고, 당원은 섬기고, 우리 후보는 반드시 대통령 만들겠다”며 이른바 ‘박지원의 3고(GO)’ 프로젝트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박 의원은 향후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그는 대선에서 국민의당과 연대했으면 좋겠다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문 전 대표가 그런 말씀을 하실 수 있는 자격을 갖췄는지 먼저 묻고 싶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그러한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박 의원은 또 개혁보수신당(가칭)과의 연대 문제에 대해 “보수신당과 탄핵과정에서는 협력했지만 정체성 문제가 있기 때문에 굉장히 잘 논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다만 박 의원은 이날 출마선언문에서 “합리적 중도개혁세력, 개헌세력이 총결집해 국가대개혁으로 촛불에 응답해야 한다”며 개헌을 고리로 한 다른 당과의 제3지대 연대 가능성을 열어둔 바 있다.
 
박 의원은 아날 출마 선언과 함께 전당대회가 끝나면 당을 대선 체제로 전환해 원외 위원장과 지방의원을 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에 배치하고 ‘수권비전위원회’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그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전당대회 뒤 바로 대선캠프 체제로 들어갈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저는 꾸려야 한다고 본다”며 “당과 같이 가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박 의원의 출마선언으로 국민의당의 당권경쟁은 황주홍 의원과 김영환·문병호 전 의원의 4파전 구도로 치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대표 출마를 고심 중이었던 정동영 의원은 이날 불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당 전당대회는 오는 1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2일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마친 후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