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정치 신인' 손금주, 국민의당 당권도전 선언

2017-01-03 11:35

조회수 : 1,27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기자]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이 3일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손 의원은 당내 초선 의원으로서 신선함과 젊음으로 승부하겠다는 계획이다.
 
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미래를 향한 담대한 젊은 도전의 기치 아래, 국민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하고자 한다”며 “창당 당시의 초심으로 돌아가 정권교체, 시대교체를 통해 우리 당의 새 정치를 실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최근 정체된 당 지지율에 대해 언급하며 자신이 출마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당 지지율은 침체되었고, 총선에서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주셨던 호남민심까지 돌아설 처지에 놓여 있다”며 “국민의당을 향하던 날 선 비판들이, 이제는 무관심으로 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험과 경륜’을 앞세운 노련함만 가지고는 이 위기를 헤쳐 나가기 어렵다”며 “이제 다시 새로워져야 한다. 기득권 양당체제하에서 보여 왔던 기존의 당 운영 방식과는 다른 개혁이 필요하다. 젊음과 깨끗함, 새로운 정치를 향한 헌신과 열정이 우리 당에 추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향후 대선 과정에서 비박(박근혜)·비문(문재인) 세력 간의 연대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손 의원은 “지금 이 시점에 비박, 비문과의 세력간의 연대나 통합에 대해선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 당이 중심이 되고 당내에서 충분히 경쟁하는 세로운 주자를 영입해야 한다. 국민들을 설득하는 과정이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손 의원은 국민의당의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원내·원외 간 상시 협력체계 구성 ▲공정하고 공평한 당내 인사시스템 구축 ▲여성·청년·노인 등 소수자의 실질적인 정치참여 보장 ▲국민의당 중심 정권교체 등을 공약했다.
 
손 의원은 “국민의당이 중심이 되어 합리적 중도개혁세력을 이끌겠다. 이명박근혜 정권의 잃어버린 10년을 넘어 새로운 대한민국을 책임질 정권교체를 이루겠다”며 “국민의당의 대선후보가 흔들림 없이 정권교체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끝까지 믿고 지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손 의원의 이날 출마 선언으로 국민의당 당대표 경선은 박지원·황주홍 의원과 김영환·문병호 전 의원의 5파전 구도로 치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당 전당대회는 오는 1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이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