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문경

소셜커머스 3사, 올해 적자탈출·수익성 개선 집중

지난해 누적 영업손실 8천억 수준 추정, 차별화서비스로 돌파구 마련

2017-01-05 06:00

조회수 : 5,6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지난 2015년 누적 영업손실액이 8000억원에 달하는 쿠팡과 티몬, 위메프 등 소셜커머스 3사가 올해 실적 개선을 위한 서로 다른 전략을 펼 전망이다. 이들 소셜커머스 3사는 올해 차별화된 서비스로 각사별 소비자를 끌어 모으겠단 전략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소설커머스 3사는 2015년 기준 영업손실이 쿠팡 5470억원, 티몬 1419억원, 위메프 1424억원으로 모두 8000억원 가량에 달한다. 지난 2014년보다 적자폭은 더 커졌다.  2014년 각 사의 영업손실은 쿠팡이 1215억원, 위메프가 290억원, 티몬이 246억원이었다. 아직 실적이 발표되진 않았지만 업계에선 3사가 지난해에도 적자를 줄이지 못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울 강남에 위치한 소셜커머스 업체 '위메프' 사옥. 사진/위메프
 
소셜커머스업계는 그동안의 막대한 적자가 재투자로 인한 불가피한 손실이라고 설명한다. 위메프 관계자는 “계획한 사업을 진행하다보니 적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선택받는 서비스를 실시하기 위해 지속적 투자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업계는 적자폭을 줄이기 위해 각자 차별화된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쿠팡은 기존에 진행하던 직매입·직배송 서비스인 로켓배송과 아이템마켓 서비스를 올해 더욱 강화한다. 아이템마켓은 여러 판매자가 같은 상품을 등록했을 때 가장 좋은 조건을 가진 대표 상품만 소비자에게 노출해 판매하는 차별화 시스템이다.
 
티몬은 판매자의 상품에 대한 관리와 책임을 지는 관리형마켓플레이스로 기존 오픈마켓의 약점을 극복한다. 또 올해 여행상품 특화와 슈퍼마트 강화를 통해 실적개선을 꾀할 계획이다. 회사는 자체 상품인 '티몬투어라이브'와 여행사와 협의해 선보이는 상품 등 다양한 여행 상품을 선보이고 티몬의 강점인 여행지에서 공연, 유원지 등 관광지 티켓 등 액티비티 상품과 여행 상품을 연계 시켜 이용자 접점을 늘리겠단 계획이다. 아울러 생필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슈퍼마트를 올해 더욱 키워나갈 계획이다.
 
위메프는 최저가와 원더배송과 무료배송 강화로 소비자들을 끌어 모으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 최근 위메프는 '투데이특가' 특가 기획전 등 가격 측면에서 타사에 비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 소셜커머스의 본질인 가격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또 경쟁업체가 무료배송 기준을 올리는 사이 위메프는 도리어 무료배송 강화를 선언했다. 쿠팡은 실적 개선 등의 일환으로 지난해 무료배송 기준을 9800원에서 1만9800원으로 상향한 바 있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