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배성은

sebae@etomato.com

안녕하세요 산업2부 배성은입니다
현대차 '아이오닉 자율주행차', 미국 도심 야간 자율주행 성공

최대 난코스 도심 야간 자율주행 성공

2017-01-04 16:36

조회수 : 8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자율주행차가 기술 시연이 까다로운 복잡한 대도심 야간 자율주행에 성공해 기술력을 입증했다. 
 
4일 현대차(005380)에 따르면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7'을 맞아 지난해 12월부터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주변 도심 4㎞ 구간을 달리고 있는 아이오닉 자율주행차가 3일(현지시간) 자율주행의 최대 난코스로 꼽히는 도심 야간 자율주행에 성공했다. 
 
야간 자율주행은 주변 조명이 어두워 센서가 사람과 자동차, 사물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기 힘들 뿐 아니라 각종 불빛에 차선, 신호등이 반사되기 때문에 인식 능력이 떨어진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가 달리고 있는 구간은 교차로와 지하도, 횡단보도, 차선 합류 구간 등 운전자들이 실생활에서 경험하는 다양하고 복잡한 환경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도심주행은 특정한 통제 조건 없이 일상 도로 주행과 같은 환경에서 진행됐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는 레이더와 카메라 등 기존 양산차에 적용된 인지 센서에 라이다(레이저 레이더) 등 최소한의 센서를 추가해 보다 완전한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해 성공적으로 시승을 마쳐 자율주행 상용화에 한 발 더 다가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는 초기단계부터 자율 주행을 목표로 설계돼 외관상 양산형 모델과 큰 차이가 없지만 차량 곳곳에 숨어 있는 최첨단 센서 및 기술을 통해 복잡한 도심 속에서의 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CES 개막에 앞서 글로벌 미디어 대상으로 아이오닉 자율주행차의 도심 시승을 갖은 후 전시회 기간 일반에 공개하는 등 앞선 기술력과 비전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한 미래 스마트카 경쟁에서 선두권 업체로 도약하기 위해 국내 부품 협력업체와의 공동 개발, 핵심 기술의 국산화, 과감한 투자 및 미래인재 육성 등의 노력을 꾸준히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가 3일(현지시각) 라스베이거스 시내에서 야간 자율시연 중이다. 사진/현대차
 
배성은 기자 sebae@etomato.com
  • 배성은

안녕하세요 산업2부 배성은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