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사람과 현장을 좋아합니다.
박원순 시장 “민주당, 특정인 위한 정당 아냐”

박 시장, SNS 통해 더불어민주당 걱정 토로

2017-01-06 16:14

조회수 : 8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의 최근 행보를 두고 “사당화·패권주의에 대한 염려가 커졌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우리 민주당이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걱정된다”며 “신년에 들려오는 ‘개헌저지문건’은 공당의 공식기구에서 벌어진 일인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경선도 시작하기 전에 특정 후보에게 유리할 수 있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가 작성되었다는 것과 개헌 논의를 특정인에게 유리하느냐만을 따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공개된 국회의장 비서가 보낸 문자도 아주 부적절해 보이며, 조직과 활동에서 공정하지 못한 일들이 이렇게 저렇게 들려온다”며 “절차가 공정하지 못하면 결과도 공정하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어떤 나라를 만들 것이냐, 어떻게 공정하게 경쟁할 것이냐가 아니라 누구에게 유리하냐만 따진다면 국민들 보기 참 민망하고 볼썽사나운 일”이라며 “우리 민주당도 공당이고 모든 당원의 정당으로 특정인을 위해 존재하는 정당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민주당의 사당화, 패권주의에 대한 염려가 더 커졌다”며 “이렇게 해서 과연 정권을 바꾸고 시대를 바꿀 수 있을까 하는 불안과 불만의 싹도 커졌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마지막으로 “다른 정당이 민주당 내부의 문제를 놓고 자당의 정치적 반사이익을 노리는 접근은 정도가 아니다”며 “그것은 우리 당이 알아서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아래는 박 시장의 SNS 전문.
 
 
걱정입니다.
 
최근의 우리 더불어민주당이 돌아가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드는 생각입니다.
 
촛불을 든 국민들은 대통령 한 사람 바꾸려고 광장을 찾은 것이 아닙니다. 나라를 다시 세우는 마음을 모으는 것입니다. 대신 맡겨둔 권력을 사유화하고, 주인을 무시하는 대통령을 해고한 것입니다.
 
그동안 제게 많은 국민들이 민주당의 사당화와 패권주의를 이야기 하십니다. 그럴 때마다 저는 그러지 않을 것이다 했습니다.
 
그런데 신년에 들려오는 ‘개헌저지문건’은 공당의 공식기구에서 벌어진 일인가 하는 의구심이 듭니다. 경선도 시작하기 전에 특정 후보에게 유리할 수 있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가 작성되었다는 것과 개헌 논의를 특정인에게 유리하느냐만을 따지고 있습니다. 최근 공개된 국회의장 비서가 보낸 문자도 아주 부적절해 보입니다. 조직과 활동에서 공정하지 못한 일들이 이렇게 저렇게 들려옵니다. 절차가 공정하지 못하면 결과도 공정하지 못합니다.
 
어떤 나라를 만들 것이냐, 어떻게 공정하게 경쟁할 것이냐가 아니라 누구에게 유리하냐만 따진다면 국민들 보기 참 민망하고 볼썽사나운 일입니다.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고쳐매지 말라고 했습니다.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는 국정을 사유화한 사건입니다. 우리 더불어민주당도 공당이고 모든 당원의 정당입니다. 특정인을 위해 존재하는 정당이 아닙니다.
 
민주당의 사당화, 패권주의에 대한 염려가 더 커졌습니다. 이렇게 해서 과연 정권을 바꾸고 시대를 바꿀 수 있을까 하는 불안과 불만의 싹도 커졌습니다.
 
촛불의 분노와 갈망을 우리가 제대로 해결하고 실천하지 않으면 그 분노는 바로 우리를 향할지 모릅니다. 반성과 성찰, 시정을 요구합니다.
 
끝으로 다른 정당에도 정중히 요청합니다. 우리 더불어민주당 내부의 문제를 놓고 자당의 정치적 반사이익을 노리는 접근은 정도가 아닙니다. 그것은 우리 당이 알아서 할 일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SNS 갈무리. 사진/박원순 시장 SNS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사람과 현장을 좋아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