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하자"…안희정·남경필, 대선공약 추진

2017-01-09 16:41

조회수 : 1,2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기자] 여야 잠룡으로 꼽히는 안희정 충남지사와 남경필 경기지사가 9일 청와대와 국회를 세종시로 이전하자는 내용의 공약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헌법 개정은 물론 올해 대선에서 정파를 떠나 여야 공동 공약으로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안 지사와 남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종시를 정치·행정수도로 완성하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소속 정당은 다르지만 세종시를 완성해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을 바로 세우자고 결의했다”며 “특히 오늘 발표한 내용을 모든 대선 주자들이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도지사는 청와대와 국회, 대법원, 대검찰청 등의 세종시 이전도 주장했다. 이들은 “입법·사법·행정 각 부처가 한 곳에서 유기적으로 일하며 효율성을 높이고, 둔해질 대로 둔해진 서울도 군살을 빼야 한다”며 “‘정치·행정수도, 세종의 완성’은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갈 추진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수도이전 문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가시화됐으며 이후 지난 2004년 특별법으로 추진됐지만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으로 무산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남 지사는 “개헌할 때 단순히 권력구조만 말고 실제 국민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수도이전 같은 사항까지 넣어 추진하는 게 옳다”며 헌법 개정을 통한 수도이전 현실화 방안을 제시했다. 안 지사도 “개헌이든 관습헌법 해석에 대한 재해석이든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약속드린 행정수도 이전을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조기대선이 가시화되는 상황에서 행정수도 이전 문제에 여야 대선주자들이 가세할 경우, 논의는 급물살을 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012년 대선 당시 세종시에 청와대 제2집무실과 국회 분원을 설치하겠다고 공약한 만큼 행정수도 이전 문제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가능성이 높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도 충청권을 지역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직접적인 반대 입장을 표명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안희정(왼쪽) 충남지사와 남경필 경기지사가 9일 국회에서 취재진의 질의를 받던 중 주먹을 맞부딪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