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세계은행,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3.5% 전망

6개월 전보다 0.1%p 하향…보호무역·금융불안 등 영향

2017-01-11 06:01

조회수 : 1,38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김하늬기자]세계은행(World Bank)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3.5%로 전망했다. 작년 6월 전망치보다 0.1%포인트 낮춰 잡은 수치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 취임에 따른 보호무역주의 부상, 정책 불확실성 증가와 투자감소 등이 세계경제 성장에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11일 세계은행은 '20171월 세계경제전망'에서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3.5%로 전망했다. 내년 세계경제성장률은 3.7%로 내다봤다.
 
세계은행은 매년 1월과 6월 세계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한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은 작년 10월 올해 세계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4%로 제시했다.
 
세계은행은 올해 성장률을 하향 조정한 이유로 무역투자, 투자감소, 정책 불확실성 증가를 꼽았다. 미국 대선과 영국 브렉시트 투표 결과에 따른 정책 불확실성 증가, 미국 금리인상에 다른 금융시장 불안과 주요국 경기둔화 등을 주요 하방 리스크로 언급했다.
 
선진국의 경우 미국 신정부 출범과 영국 브렉시트 결정에 따른 정책 불확실성 확대, 대외수요 약화, 생산성 증가율 둔화로 성장률이 약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신흥국도 선진국 성장둔화와 원자재 가격 약세 대응 부족 등이 성장을 제한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은행은 선진국은 경기 부양을 위한 완화적 통화정책이 지속되면서 이를 보완하기 위한 확장적 재정정책과 구조개혁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신흥국의 경우 실물·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여력 확보와 생산성 제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세계은행(World Bank)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3.5%로 전망했다. 사진/뉴시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