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민주당, 대선후보별 경선룰 의견청취

박원순 측 불참…예비경선 기탁금은 5000만원 확정

2017-01-11 14:21

조회수 : 6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1일 대선 경선룰 논의와 관련해 대선후보별 의견 청취에 나선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 측이 모임에 불참했다.
 
민주당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소속 위원들이 모여 대선 경선룰을 논의했다. 오전 10시30분부터는 대선후보별 대리인들이 참석해 논의를 이어갔다.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의원, 최성 고양시장 측의 대리인이 회의에 참석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 대리인은 이날 회의에 불참했지만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장인 양승조 의원을 통해 이 시장 측의 의사를 전달했고, 경선룰 논의 결정을 양 의원에게 위임했다. 양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시장이) 모든 것을 저에게 말씀해줬다”며 “제가 (이 시장 측의 입장을) 위임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박원순 시장 측의 대리인은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박 시장 측은 최근 당내 논란이 불거진 ‘개헌 저지 보고서‘와 관련해 당이 제대로 조치하지 않았다는 것에 반발하는 차원에서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는 경선룰과 관련해 기탁금 규모를 확정했다. 예비경선 기탁금은 5000만원으로 결정했다. 양 의원은 “지난 번에 (예비경선 기탁금이) 1억2000만원 정도였는데 절반 가량 수준으로 감액된 것”이라고 말했다. 본경선 기탁금은 후보자들이 정치 후원금을 모을 수 있다는 점에서 3억5000만원 수준으로 정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