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 대로…" 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이영선 행정관 "최순실 청와대 출입은 국가기밀"

강일원 재판관 송곳 질문…이 행정관 증언 거부

2017-01-12 12: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증인으로 나온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에게 면도날 같은 질문을 퍼부었다. 이 행정관이 최순실씨의 청와대 출입은 국가기밀이라며 버티면서 심판을 지연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강 재판관은 12일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서 이 행정관에게 최씨의 청와대 출입 사실을 집중 추궁했다. 강 재판관은 증인이 증언을 계속 거부하고 있는데 최씨의 청와대 출입은 국가기밀이 아니다. 최씨가 관저에 출입한 것은 대략 어느 정도냐, 1회인가, 1회인가, 그보다 잦았느냐고 질문했다.
 
그러나 이 행정관은 “(그에 대한 답변은)대통령을 모시는 경호원으로서 비밀 누설의 문제가 있다며 증언을 거부했고, 강 재판관은 대통령이 돈을 외부에 줬다는 것이 더 큰 비밀 아닌가. 최씨가 청와대 들어 온 것이 왜 문제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 행정관이 그것에 대해 제가 판단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답변하자 강 재판관은 증인이 지금 판단한 것 아니냐. 박사학위 가지고 있는데 기밀의 기준을 말해보라. 왜 대통령이 외부로 돈 봉투를 전달한 것은 기밀이 아니고 최씨의 출입빈도는 기밀인가라며 추궁했다.
 
이에 대해 이 행정관은 법률상 청와대와 관저는 경호구역이다. 직무상 말씀드릴 수 없다고 버텼다. 그는 다만 최씨 지시로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문서를 전달한 사실은 인정했다. 또 차명폰의 명의는 자신의 친구 이름이라고 진술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회 변론기일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