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영택

포스코대우, ‘미얀마 곡물사업’ 본격화

2020년까지 곡물 1천만톤 체제 구축

2017-01-22 11:01

조회수 : 2,00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포스코대우(047050)가 곡물사업 확대를 통해 미래 신성장 동력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포스코대우는 최근 미얀마 정부로부터 미곡종합처리장 건설과 운영을 위한 투자 승인을 획득하고 곡물사업 중장기 발전 전략에 따른 곡물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미곡종합처리장은 벼를 수확한 후 건조, 저장, 도정, 검사, 판매를 일괄 처리하는 시설이다. 
 
포스코대우는 지난 2011년 미얀마 시장 개방 초기부터 이 사업 추진을 위해 원료 수급과 수출 물류에 적합한 건설 부지 확보를 추진해왔다. 
 
이번 투자 승인을 통해 미얀마 에야와디주 곡창지대와 양곤 수출항을 이어주는 뚱데(Twante) 수로변 물류거점에 연산 10만톤 규모의 가공시설 건설 및 운영이 가능하게 됐다. 
 
포스코대우는 미곡종합처리장을 오는 2018년 완공해 트레이더의 단계를 넘어 미얀마 장립종 쌀 생산자로서 EU, MENA, 아프리카, 중국, 러시아 등으로 곡물 거래 시장을 한층 확대할 계획이다.
 
장립종 쌀은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생산되는 쌀로 낱알이 길쭉하고 찰기가 없다. 주요 생산지는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중국 양자강 이남, 미국 남부지역이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오는 2020년까지 곡물, 유지 등 농산물을 연간 1000만톤 거래하는 글로벌 곡물 트레이더로 발돋움 할 계획”이라 설명했다.
 
포스코대우는 최근 미얀마 정부로부터 미곡종합처리장 건설과 운영을 위한 투자 승인을 획득하고 곡물사업 중장기 발전 전략에 따른 곡물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사진/포스코대우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