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혜실

반도체의 귀환…삼성전자, 노트7 파동 딛고 지난해 영업익 29.2조(종합)

시설투자로 25.5조 집행, 올해 투자계획은 미정…"특검에 최고경영자 활동 제한 우려"

2017-01-24 16:26

조회수 : 3,01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혜실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활약에 힘입어 지난해 4분기 3년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연간 기준으로도 영업이익 30조원 달성을 목전에 뒀다.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로 최악의 위기에 직면하고서도, 시장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는 깜짝실적을 토해냈다. 모바일의 부진을 반도체가 상쇄해 내는 포트폴리오의 힘이었다.
 
삼성전자는 24일 매출액 53조원, 영업이익 9조2200억원, 당기순이익 7조880억원의 2016년 4분기 경영실적을 확정 공시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2013년 3분기 10조1600억원, 2013년 2분기 9조5300억원에 이어 3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로써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매출은 전년 대비 0.6% 늘어난 201조8700억원, 영업이익은 10.7% 증가한 29조2400억원을 기록했다. 5년 연속 매출 200조원대 안착에 성공했고, 영업이익은 2013년 36조7900억원에 이어 역대 2위로 올라섰다. 
 
사업부문별로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의 역할이 컸다. 특히 반도체 부문은 4분기 4조95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면서, 전사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책임졌다. 분기 기준으로도 지난 2015년 3분기 3조6600억원의 역대 최대 실적을 크게 상회하며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주력인 메모리 사업은 낸드플래시의 경우 고용량 48단 V-낸드 SSD 공급을 대폭 확대하고, D램은 고용량 스마트폰과 데이터센터용 제품 공급을 늘린 것이 실적 개선에 한몫 했다는 설명이다. 
 
올해에도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와 10나노급 D램, 64단 V-낸드 전환 등 경쟁사와의 초격차 전략을 지속 추진해 메모리 경쟁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시스템LSI는 고객사 다변화와 고부가제품 공급 확대, 10나노 제품 공급에 주력할 계획이다. 오랜 치킨게임 끝에 시장이 공급자 위주로 재편되고, 모바일을 시작으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차세대 산업은 반도체 수요를 넓힌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무선사업부(IM)의 4분기 영업이익은 2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으로 3분기 영업이익이 1000억원으로 추락했지만, 그 여파 속에서도 견고한 실적을 올리며 시장 1위로서의 체면을 지켰다. 4분기를 더한 IM 연간 영업이익은 10조8100억원으로 전년 대비로도 0.67% 늘어났다. 갤럭시노트7 충격을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다.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해에 이어 성장 둔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경우 차별화된 디자인과 혁신 기능을 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는 한편, 중저가 스마트폰은 방수·방진, 지문인식 기능 등의 도입으로 제품 경쟁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품질도 숙제다. 이경태 무선사업부 상무는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갤럭시노트7 같은 이슈가 재발하지 않도록 안전을 최우선에 둘 것"이라며 "품질 등 모든 프로세서를 강화해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했고, 경영체제도 품질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새로 내놓을 갤럭시S8이 어떤 역할을 해내느냐에 따라 무선사업부의 명운도 갈릴 전망이다. 이 상무는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차기 플래그십 모델에 적용할 것"이라며 갤럭시S8에 AI 탑재를 밝힘과 동시에 "지난해 인수한 비브랩스 역량을 활용해 스마트폰뿐 아니라 태블릿, TV, 가전 등 모든 디바이스를 연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전을 담당하는 소비자가전(CE)은 연말 성수기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전년 동기 대비 0.49% 감소한 3200억원의 영업이익에 만족해야 했다. 미국 블랙 프라이데이가 포함된 전통적인 계절적 성수기를 맞아 프로모션이 강화되며 프리미엄 제품 판매는 확대됐지만, 패널가격 상승과 환율 영향 등으로 이익은 감소했다는 게 삼성전자 설명이다. 마케팅비용도 일부 늘었다.
 
올해에도 프리미엄 전략은 유지된다. TV의 경우 패널가격 상승에 따른 완제품 가격 상승으로 판매량이 소폭 감소하겠지만, QLED TV를 중심으로 한 고부가 제품 비중을 확대해 수익성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생활가전의 경우에도 패밀리허브 2.0 냉장고, 플렉스워시 세탁기 등 혁신 제품과 스마트 가전, 기업간거래(B2B) 투자 본격 확대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시설투자로 25조5000억원을 집행됐다. 이중 반도체가 13조2000억, 디스플레이가 9조8000억원 수준으로, 반도체 중 메모리와 시스템LSI 비중은 8대 2. 지난해 시설투자 규모는 당초 계획한 27조원에 조금 미치지 못하지만 이는 디스플레이 투자 집행 과정에서 연말 투자 중 일부가 올해로 이월된 영향이 컸다. 올해 시설투자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재용 부회장 등 그룹 수뇌부를 향한 특검 수사가 일단락된 이후에야 정상적 경영일정이 가능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도 "글로벌 정세 변화, 사업구조 재편 등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미래 성장동력을 찾는 최고경영자의 활동 제한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김혜실 기자 kimhs211@etomato.com
  • 김혜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