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승근

해수부, 부산항 신항에 소형선 전용 부두 확충

2월 설계 용역 발주해 2020년까지 완공 목표

2017-02-06 11:00

조회수 : 8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해양수산부는 부산항 신항에 2020년까지 소형선 전용부두 1개소를 확충하기로 하고,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2월 중 발주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최근 부산항 신항에 드나드는 선박 숫자가 크게 증가하면서 선박 입출항을 위한 순찰, 역무 등 지원기능을 수행하는 소형선의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 현재 부산항 신항에는 소형선 29척을 접안할 수 있는 전용 부두가 있지만 급증하는 수요를 감당하기에는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해수부는 '3차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에 소형선 부두 확충 계획을 반영하고 올해 설계를 완료한 후 내년에 본격 착공할 계획이다.
 
새로 들어서는 소형선 부두의 길이는 1130m로 기존 소형선 부두(길이 900m)의 북측에 위치하며, 완공되면 부산항 신항의 소형선 접안능력이 기존 29척에서 89척으로 크게 상향될 전망이다.
 
허명규 해수부 항만개발과장은 "항만의 원활한 운영에 필수적인 소형선 전용 부두를 확충함으로써 향후 부산항 신항의 서비스 품질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이번 설계 용역 진행 시 새로운 소형선 부두와 기존 부두가 조화롭게 운영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검토해 이용객의 만족도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해수부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