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승근

우리나라 1인당 연간 수산물 소비량 58.4kg으로 주요국 중 1위

2017-02-12 11:00

조회수 : 1,9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필수 아미노산, 단백질, 오메가3 등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는 수산물을 우리는 얼마나 소비하고 있을까.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가 2013~2015년 기준으로 1인당 연간 58.4kg의 수산물을 소비해 주요국 중 1위를 차지했다고 12일 밝혔다.
 
주요국 중에서는 일본이 연간 50.2의 수산물을 소비해 우리나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고 그 외 중국 39.5, 미국 23.7, EU 22등을 기록했다.
 
국가별 소득 수준에 따라 분류했을 때 OECD 회원국 24.7, 선진국 22.7, 개도국 19.6, 최빈국 13.2으로 나타나 소득 수준이 높은 국가일수록 수산물을 많이 소비하는 경향을 보였다.
 
세계적으로 1인당 수산물 연간 평균 소비량은 1960년대에는 9.9kg에 불과했지만 지난 50년 동안 연평균 3.2%씩 증가해 최근 3(2013~2015) 평균 20.2kg을 기록했고, 2025년에는 21.8kg에 이를 것으로 조사됐다.
 
수산물 소비 증가 추세에 힘입어 세계 수산물 교역량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2014년 기준 세계 3대 수산물 수출국은 중국·노르웨이·베트남이며, 최대 수입국은 미국·일본·중국이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집계한 우리나라의 2014년 수산물 수출액은 167453만달러(19207억원), 수입액은 427115만달러(48990억원)로 조사돼 수출액 기준 세계 25, 수입액 기준 세계 10위를 기록했다.
 
FAO는 수산물 수요 증가, 국가 간 교역량 확대, 수산물 보존 기술 발달 등에 힘입어 2025년까지 세계 식용 수산물 교역량이 20143915만톤보다 18.4% 증가한 4636만톤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수산물 교역에서 개발도상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특히 2025년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산물 수출량의 67%는 아시아권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윤상린 해수부 국제협력총괄과장은 "최근 건강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는 수산물의 소비가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교역 또한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이번 통계 분석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우리 수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국내 수산물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동시에 해외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정부세종청사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