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충북 보은 또 구제역 '확진'…총 5건 발생

살처분 1000마리 넘어…위기 '심각' 격상에도 확산세 지속

2017-02-12 16:00

조회수 : 9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김하늬기자]충북 보은 한우농가에서 들어온 세 번째 구제역 의심신고도 'O형' 바이러스로 확진됐다.
 
1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충북 보은군 마로면 송현리의 한우농가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O형' 구제역 바이러스로 확인됐다.
 
해당 농장은 올해 첫 확진 판정이 난 보은군 마로면 관기리 젖소농장에서 450m 정도 떨어져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방역대 내 농장을 예찰하는중 이 농장에서 사육하던 한우 68마리 중 6마리가 구제역 의심증상을 보였다. 한우 1마리는 혀가 벗겨지고, 5마리는 사료를 제대로 먹지 않는 등 식욕저하 증상을 보였다.
 
이에 지난 5일부터 이날 현재까지 확진 건수는 충북 보은 3건, 전북 정읍 1건, 경기 연천 1건 등 총 5건으로 늘었으며 살처분 마릿수도 1000마리를 넘었다.
 
전국에서 발생한 5건의 구제역 가운데 3건이 충북 보은에 집중되면서 방역당국은 비상에 걸렸다. 정부는 앞서 구제역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고,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미 보은 지역은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퍼졌을 것으로 보고 농장 단위로 바이러스가 들어가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같은 지역 내에서 최초 발생 외에 두 번째 발생농장부터는 의심축만 살처분 하도록 돼 있지만 필요한 경우에는 예방적 살처분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구제역 확진 건수는 충북 보은 3건, 전북 정읍 1건, 경기 연천 1건 등 총 5건으로 늘었으며 살처분 마릿수도 1000마리를 넘었다. 사진/뉴시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