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이재용 부회장 다시 소환…이번주 영장 재청구(종합)

박상진 사장·황성수 전무도 피의자 신분 전환

2017-02-12 16:15

조회수 : 2,3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기자]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오는 13일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을 다시 소환한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9시30분 이 부회장을, 오전 10시 박상진 사장과 황성수 전무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뇌물공여 혐의와 관련된 추가 사항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 부회장을 조사한 이후 특검팀은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특검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번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추가로 약 3주간 조사가 이뤄졌다"며 "그사이 추가로 조사한 부분에 대해 확인해야 할 것이 있어 이 부회장을 소환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내일 소환해 추가 사항을 조사한 이후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수사 기한을 고려하면 이번주 결정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순실씨와 함께 뇌물수수 혐의의 공범인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가 한 차례 무산된 상황에서 특검팀은 대면조사 없이도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 특검보는 "재청구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대면조사가 필요하지만, 특검이 일방적으로 정할 수 없는 사정을 고려해 이 부회장을 조사한 후 적절히 진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검팀은 변호인단과 대통령을 비공개로 조사한 후 조사 완료 후 시간과 장소 등 수사 사항을 공개하기로 합의했지만, 변호인단은 지난 7일 특정 언론에서 일정과 장소가 보도되자 9일 예정된 대면조사를 거부한다고 통보했다. 이 특검보는 "대통령 대면조사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방식이나 시기 등 일체 결정된 것이 없고, 지금까지 상호 접촉도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000830)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대가로 최순실씨에게 총 430억원 상당의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삼성그룹은 사실상 최씨가 설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낸 53개 대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총 204억원을 지원했다. 또 최씨가 독일에 세운 법인 코레스포츠(현 비덱스포츠)와 220억원대 마케팅 계약을 체결한 후 실제 35억원을 송금했다.
 
앞서 특검팀은 삼성그룹이 최씨에게 지급하기로 약속한 금액까지 모두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영장에 포함했으며, 회사 자금으로 이용한 일부를 횡령으로 판단해 혐의를 적용했다. 이 부회장은 최씨에게 지원하는 과정을 추후에 보고받았고, 박 대통령과의 독대 자리에서 재단 출연금에 대한 내용이 없었다고 진술하는 등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위증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특검팀은 지난달 12일 이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후 같은 달 16일 뇌물공여·특정경제범죄법 위반(횡령)·국회증언감정법 위반(위증)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뇌물범죄의 요건이 되는 대가관계와 부정한 청탁 등에 대한 현재까지의 소명 정도 등에 비춰 볼 때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당시 특검팀은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뇌물수수자로 최씨만을 적시했지만, 사실상 박 대통령도 공범으로 판단해 피의자로 수사를 진행해 왔다. 이에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사유 중 하나로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보강조사를 진행하면서 황성수 전무와 박상진 사장도 뇌물공여 혐의에 대한 피의자로 전환했다.
 
이 부회장의 혐의와 관련해 특검팀은 이날 김상조 한성대 무역학과 교수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제개혁연대 소장인 김 교수는 그동안 삼성그룹의 승계와 관련해 비판을 제기해 왔으며, 이 부회장에게 포괄적 뇌물 혐의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특검팀은 삼성물산 합병 의혹에 대해 지난 3일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실 일부를 압수수색하고, 8일 김학현 전 부위원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4일 오후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14차 촛불집회를 앞두고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인근에서 박근혜대통령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을 비롯한 시민들이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을 촉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