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구제역 총 6건 확진…정부, 살처분 농가에 보상금 50% 선지급

2017-02-13 17:17

조회수 : 1,1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김하늬기자]정부가 구제역으로 소 등을 살처분한 농가의 경영 안정을 위해 보상금 50%를 미리 지급하기로 했다.
 
13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북 정읍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싱황실을 방문해 피해농가·방역추진 현황을 보고받고 구제역 현장을 점검했다.
 
유 부총리는 "구제역이 최근 큰 피해를 야기한 조류인플루엔자(AI)처럼 확산되면 농가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재정당국은 현재 구제역 피해 농가 지원을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먼저 살처분 농가의 조속한 경영안정을 위해 보상금 50%를 선지급하기로 했다. 살처분으로 인한 소득기반 상실 농가에 대해서는 생계안정자금도 즉시 지급한다.
 
전국 소 일제접종 시 예방백신 구입비용은 사육규모에 상관없이 정부에서 전액지원하기로 했다. 평상시에는 소 50마리 이상 사육 농가는 50%만 지원해줬다.
 
백신 국산화 개발 지원도 박차를 가한다. 백신 국산화를 위한 원천기술 확보, 제조기술 구축 등도 계속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유일호 부총리는 소고기·돼지고기, 우유 등의 공급 감소로 가격 상승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필요하면 수입촉진 등 수급 안정방안을 선제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가격 불안을 확대할 수 있는 중간 유통상의 사재기, 가공식품의 편승인상·담합에 대한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엄정히 대응하겠다"며 "농가마다 백신 구매와 접종일지 장부를 비치하고 주기적으로 항체 형성 여부를 점검하는 방안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제역은 지난 5일 충북 보은에서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총 6건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충북 보은 4건(젖소1, 한우3), 전북 정읍 1건(한우), 경기 연천 1건(젖소)이며 살처분은 17농장 1203마리가 이뤄졌다. 여기에 이날 충북 보은 3km 내 한우 2농가에서 구제역 의심축이 확인됐으며 정밀검사 결과는 14일에 나온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구제역 방역 현장방문으로 전북 정읍시를 방문, 현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