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안희정, 지지율 20%에도 “한걸음씩 뚜벅뚜벅 소신대로 간다”

“특정 지역·계층에 공약 선물주지 않을 것…정치적 결정은 시장 왜곡해”

2017-02-17 19:38

조회수 : 2,7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최근 20%대에 안착한 자신의 지지율과 관련해 “낮은 지지율이 미동도 하지 않았을 때나 지금이나 제 마음은 똑같다”면서 “오로지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도전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 지사는 17일 충북 오송첨단의료산업 진흥재단을 방문하고 기자들과 만나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위해 새로운 시도를 했지만 아직 미완의 숙제를 가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안 지사의 여론조사 지지율은 3~6%대에 머물렀다. 그러나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조사해 이날 발표한 2월 셋째 주 자체 조사에서 안 지사는 22%를 기록,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33%)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특히 충청지역에서는 34%를 얻어 24%의 문 전 대표를 10%포인트 차로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지난 주에는 문 전 대표가 30%, 안 지사가 27%였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안 지사의 지지율 급등은 충청지역의 ‘충청대망론’과 무관치 않다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이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갑작스런 불출마 선언으로 구심점을 잃고 방황하던 충청권 표심이 ‘우량주’ 안희정을 재발견하고 집결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날 안 지사가 충북 오송첨단의료산업 진흥재단 방문, 지역 언론사와의 기자간담회, 민주당 충북도당 당원 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한 것도 이러한 지역 민심에 부응하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그렇지만 안 지사는 지역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충청 대망론을 넘어 대한민국 대망론을 이루겠다”면서 “우리 지역 대통령을 못 뽑아 지역차별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나와서는 안 된다. 충청 대망론이 지역주의에 대응하는 형식이 돼선 안 된다”고대망론에만 매달리지 않을 뜻을 분명히 했다.
 
이어 “대한민국 중앙정부는 국가와 5000만 국민의 안전과 이익을 위해 업무를 봐야 한다”면서 “특정 계급이나 계층, 지역 등에 정책과 공약이라는 이름의 선물을 내걸고 지지해달라고는 하지 않겠다”며 헌법정신과 민주주의 원칙, 대화와 타협, 지방분권 등을 통한 통치를 강조했다.
 
실제 안 지사는 지역 내 국가전략산업인 ‘오송 바이오밸리’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면서도 “전 세계 시장 크기가 결코 작지 않고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와 경제적 번영, 일자리가 걸린 중요한 승부처”라며 국가전략 차원에 따른 지원임을 강조했다.
 
지역 최대 현안인 ‘KTX세종역 설치’ 문제에 대해서도 “정치권의 결정보다 코레일과 KTX의 타당성 검증과 효율성에 따라 결정돼야 한다”면서 “정치적으로 결정되면 시장과 경제적인 측면에서 왜곡될 수 있다”고 경계했다.
 
야권 내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연정론에 대해서도 “(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은 원내 다수당이었지만 ‘규제프리존 법’을 3년 반을 끌면서도 못했고, 과거 다수당이었던 열린우리당도 ‘4대 개혁법’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며 “대연정이든 소연정이든 당이 책임지고 의회내 다수파를 형성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차기 정부가 국가개혁과제를 단 한걸음도 이끌어 가지 못할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다.
 
안 지사는 “당장 저의 주장이 전통적 지지자들에게 비판을 받거나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라면서 “제 소신과 비전이 국민들로부터 박수와 사랑을 받는 시점이 온다고 믿는다. 요즘에야 오는 것 같다는 확신이 든다. 소신대로 꾸준히 가겠다”고 다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17일 충북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정 운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충북=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