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서울시, ‘소방병원’ 최초 운영 등 소방관 처우 강화

근무환경 및 처우 개선 10개 추진과제 진행상황

2017-03-02 17:03

조회수 : 3,9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서울시가 시립병원을 경찰병원이나 군병원과 비슷한 전문 소방병원으로 운영하는 등 소방관의 근무환경과 처우 개선을 위해 앞장선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소방병원이 국내에 전무한 가운데 중앙정부 차원에서 소방병원 건립을 검토했지만, 막대한 비용 등 문제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현재 경찰병원의 경우 연평균 300억원 이상 적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소방병원 설립 시 최소 1000억원 이상 소요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시는 새로운 병원을 건립하는 대신 접근성, 시급성, 비용 등을 고려해 시립병원 13곳 중 1~2곳을 119 안심협력병원으로 지정하는 방식을 추진 중이다.
 
소방병원으로 지정되는 시립병원에서는 소방관들에게 자주 발생하는 근골격계 질환과 유해물질로 인한 각종 질병에 대한 체계적인 치료와 건강관리를 담당한다. 119 구급대원의 응급처치 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교육도 지원한다.
 
체계적인 소방공무원 건강관리 지원체계를 구축해 소방공무원 특수건강진단 결과와 직업성 질환에 대한 역학 분석으로 소방관에게 발병하는 질병과 공무상 연관관계를 파악한다.
 
이를 바탕으로 소방관들이 공무상요양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돕고 중장기적으로는 경찰병원 수준의 의료혜택을 제공해 소방공무원과 퇴직 소방공무원들의 삶의 질을 높일 방침이다.
 
소방병원 이외에도 서울시는 재난 신고부터 대처·관리, 소방관 교육까지 한 곳에서 이뤄지는 세계 최고 수준의 대규모 소방시설인 ’소방행정타운‘을 오는 2022년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현재 소방서가 없는 성동구와 금천구에 소방서를 건립해 2019년에는 ‘1자치구 1소방서’ 체제도 갖춘다.
 
시는 지난 5년간 소방관의 직무 및 외상후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심신안정실’을 신설해 24곳으로 확대했고, 재난현장에서 소방관의 회복을 돕는 ‘119재난현장회복팀’을 전국 최초로 운영 중이다.
 
소방관 안전과 직결되는 개인보호장비 보급률은 2011년 78.1%에서 2016년 100%를 달성했다. 소방공무원 정원은 2012년부터 814명이 증원되면서 24시간 맞교대(2교대) 체제도 100% 3교대로 전환했다.
 
소방공무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순직자 예우기준에 대한 조례 및 규칙을 지난해 제정해 순직 소방관에 대한 장례는 시가 경비 전액을 지원해 서울시장(葬)으로 치룬다. 직무상 부상으로 출근하지 못하는 소방관에게 수당을 보전해주는 특별위로금도 2014년부터 지원하고 있다.
 
한편, 시가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소방공무원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자 진행 중인 10개 과제는 ▲서울형 소방병원 설치 ▲소방장비·개인보호장비 보유율 100%, 노후율 0% 달성 ▲소방청사 신설 ▲소방청사 현대화 ▲소방행정타운 건립 ▲정원 증원, 전면 3교대 실시 ▲심신안정실 설치 확대 ▲119재난현장회복팀 운영 ▲순직자 예우기준 조례 및 규칙 제정 ▲부상 소방관 특별위로금 지급이다.
 
소방병원 건립 등 서울시 소방공무원 처우 개선 인포그래픽.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