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갤럽, 5자 구도서 문재인 38%, 안철수 35%

안철수 지지도, 국민의당 지지도(22%)보다 높아…"불확실성 커"

2017-04-07 10: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한국갤럽은 7일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30%후반대 지지율로 오차범위 내 경쟁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4∼6일 전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문 후보가 38%, 안 후보가 35%를 기록했다. 그 뒤를 홍준표(7%), 유승민(4%), 심상정(3%) 후보가 따랐고,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는 원내 정당의 대선 후보가 모두 선출돼 5자 구도가 확정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것으로 각 당 지지층이 확정 후보에게 결집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재인 후보는 7%포인트 상승했고 안철수 후보는 16%포인트 상승했다. 홍준표 후보는 3%포인트, 유승민과 심상정 후보도 각각 2%포인트 상승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39%), 대전·세종·충청(42%), 대구·경북(38%)에서 안 후보 지지세가 뚜렷했다. 반면 인천·경기(42%), 광주·전라(52%), 부산·울산·경남(41%)은 문 후보를 가장 많이 지지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9~29세(48%), 30대(59%), 40대(48%)에서 문 후보가 앞섰고, 50대(48%), 60대 이상(47%)은 안 후보를 선호했다.
 
당 지지도의 경우 민주당 40%, 국민의당 22%, 한국당 8%, 바른정당 4%, 정의당 4%, 없음/의견유보 22%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지난주 대비 5%포인트 하락했고 한국당·바른정당·정의당도 각각 1%포인트 하락했다. 국민의당은 6%포인트 상승했다.
 
주목되는 부분은 안철수 후보 지지도가 소속 정당 지지도를 크게 넘어선 부분이다. 갤럽 측은 “현 시점 안철수 지지세는 상당 부분 국민의당 지지층 외곽에 기반하는 것”이라며 “다른 후보들에 비해 불확실성 또는 변동 여지가 크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의 목표할당 사례수는 지난 1월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지역·성·연령별 가중 처리한 인원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출처/한국갤럽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