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해곤

한 맺힌 3년...이 숙원을 어떻게 풀어낼까

2017-04-10 15:33

조회수 : 1,7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16일을 불과 일주일 앞둔 화창한 봄날, 드디어 세월호가 육지에 올라섰다. 


 지치고 지친 몸을 가누지 못해 옆으로 누워 힘든 걸음으로 목포에 발을 내딛었다.


 어둡고 차가운 바닥에서 버티고 버티다 이제 봄 햇살을 맞았다.


 녹슬고 벗겨지고 철판이 떨어져 나가더라도 그 진실만은 속에 품고 있길 희망한다.


 그리고 아직 제자리를 찾지 못한 9명도 고스란히 안고 올랐길 기대한다.


 누구도, 그 무엇도 풀어줄 수 없었던 3년의 한을 풀어줄 유일한 열쇠가 되길 간절히 소망한다.


 지금보다 더 슬플 일은 없겠지, 지금까지보다 더 아플 일은 없겠지. 이제 마음 속 응어리 훨훨 날려  보내자.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