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원수경

sugyung@etomato.com

맛있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편의점 얼음시장 커진다…1분기 43% 증가

CU, 얼음 공급처 확대하고 상품 다양화

2017-04-17 14: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원수경 기자] 편의점 얼음 시장이 해마다 두자릿수의 매출신장세를 보이며 커지고 있다.
 
17일 CU가 공개한 최근 5년간 얼음 매출신장률을 보면 2013년 15.7%였던 신장률은 2014년 16.4%, 2015년 217%, 2016년 33.2%로 매년 커졋다. 올해 1분기에도 전년동기 43.3% 성장률을 기록했다.
 
편의점 얼음 매출이 두드러진 성장을 보이는 데에는 컵얼음이 큰 몫을 하고 있다. 컵얼음은 2013~2014년 10%대 성장률에서 2015년 22.8%, 2016년 38.2%, 올해 1분기 역시 56.9%의 높은 신장률을 나타냈다. 컵얼음은 2009년 파우치 커피, 음료 원액을 따라 마시는 아이스드링크의 보조상품으로 처음 출시됐다. 이후 다양한 음료들과 조합을 이루며 2013년부터 2016년까지 CU 전체 3000여개의 상품 중 줄곧 판매량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컵얼음 외에도 일반얼음의 매출도 매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해 여름 얼음 품귀현상으로 일시적으로 공급량이 조정된 점을 제외하면 최근 5년간 평균 매출 상승폭은 20% 내외로 매우 높다.
 
CU는 이러한 흐름에 맞춰 올해 얼음 판매 공급 체계를 확대하고 소비자 기호에 맞춰 다양한 얼음 상품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처럼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한 얼음 공급 부족 현상을 사전에 대비하기 위해 이미 신규 제조사를 추가해 사전 물량을 확보하는 등 올 여름 안정적인 얼음 공급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번 주부터 지리산 암반수로 만든 봉지얼음 2종(800g·2.5㎏)을 지퍼 패키지로 출시하는 등 상품 라인업도 다양화 하고 있다. 컵얼음 역시 일반 컵얼음(190㎖)과 대용량 컵얼음(345㎖)을 올해도 함께 운영하여 고객의 편의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이승택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얼음은 여름철 시즌 상품임에도 불구하고 작년 편의점 업계의 전체 판매량이 약 3억만 개로 추산될 정도로 엄청난 수요가 몰린다"며 "올 여름도 무더위가 예고된 만큼 업계의 얼음 공급 및 판매 경쟁은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사진/CU
 
원수경 기자 sugyung@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