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visionchy@etomato.com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문재인 "송민순 주장 잘못, 책임 묻고 좌시 않을 것"

2017-04-21 12:48

조회수 : 4,6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직전 북한에 입장을 물은 것이 맞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주장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21일 “잘못된 내용에 대해 송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 진행된 성평등정책 간담회 후 기자들을 만나 “이 사건을 지난 (18대) 대선때 있었던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풍공작 사건에 이은 제2의 NLL 사건으로 규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제의 핵심은 11월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이라는 방침이 먼저 결정되었느냐 아니면 송 장관 주장대로 결정되지 않고 북한에 먼저 물어본 후에 결정했느냐는 것”이라며 “분명히 말하지만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방침이 결정됐다. 그 이후는 통보해주는 차원이지 북한에 그 방침에 대해 물어본 바는 없다”고 단언했다.
 
문 후보는 “그 점에 대한 증거자료가 저희에게도 있고 아마 국정원에도 있을 것”이라며 “자료를 공개하는 것을 논의하고 있으며 대통령기록물 관리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법적판단이 내려지면 언제든지 16일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권방침이 결정됐다는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송 장관이 제시한 전통문이 북쪽에서 온 것이라면 거꾸로 국정원이 그에 앞서 보낸 전통문 역시 국정원에 있을 것”이라며 “국정원이 그것을 제시하면 이 문제는 그것으로 깨끗하게 증명될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문 후보는 송 전 장관이 회고록을 통해 과거 공직자 시절 취득한 문서를 공개한 것이 공무상 비밀누설에 해당한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송 장관 회고록에서 저에 대해 언급한 대목이 세 군데 있는데 모두 사실과 다르다”며 “(샘물교회 교인 납치사건 때 테러단체와 인질석방 협상을 하면서 신임장을 보냈다는 부분 등) 유독 저를 언급한 부분에서는 전부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되어있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그는 송 전 장관에 대해 “참여정부(노무현 정부)때 함께 근무했던 장관이기도 하고 과거 일에 대한 기억이 다를 수 있기에 (이전에는) 그런 차원으로 이해하고 넘어갔다”며 “선거 임박한 시기에 일어나는 일들을 보면 그런 차원을 넘어서 ‘제2의 북풍공작’이자 선거를 좌우하려는 비열한 색깔론”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20일 강원도 원주시 중앙동 중앙시장에서 열린 유세 현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