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해곤

www.facebook.com/pinvol1973@et

유익한 정보,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현대차 '부품 담합' 미·일 기업에 과징금

일본 덴소·현담, 미국 델파이파워트레인 적발

2017-11-06 17:10

조회수 : 1,5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현대기아차가 발주한 입찰에서 담합하고 시장을 나눠먹기한 외국계 부품 업체들이 경쟁당국에 적발됐다.
 
6일 공정거래위원회는 부품 발주 입찰 과정에서 담합하고 서로 시장을 나누기로 합의한 덴소코리아와 현담, 델파이파워트레인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371억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공정위 조사 결과 일본 덴소코퍼레이션과 덴소코리아, 현담산업은 2007년 8월부터 2009년 2월까지 국내 완성차업체가 발주한 연료펌프 플랫폼별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자를 정하고 투찰가격 정보를 교환한 상태로 참가했다.
 
덴소는 토요타자동차 그룹의 계열사로 각종 자동차부품을 생산하는 일본 사업자다. 2009년 기준, 토요타자동차그룹의 계열회사들이 지분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다. 덴소코리아는 덴소의 국내 자회사로 자동차 가변밸브타이밍·와이퍼·연료펌프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지분의 71%가 덴소 보유다.
 
현담은 국내에 소재 기업이지만 2002년 일본 아이산쿄우교우 주식회사의 계열회사로 편입돼 아이산이 약 95%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국내에 연료펌프를 공급해오던 덴소코리아와 현담은 완성차업체들의 가격인하 압박에 대응하고 수익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담합을 모의, 실행에 옮겼다.
 
이들 사업자들은 사전에 결정한 입찰 물량별 낙찰예정자가 상대방보다 낮은 투찰가격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담합했다.
 
또 덴소와 덴소코리아, 델파이파워트레인은 자동차 가변밸브타이밍을 납품하면서는 서로 시장을 침탈하지 않도록 합의했다.
 
델파이파워트레인 역시 자동차 부품을 제조·판매하는 기업으로 국내에 있지만 미국 델파이가 70%의 지분을 갖고 있다.
 
이들 역시 완성차 업체들의 단가 인하 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서로 경쟁을 제한, 상대방 업체가 납품하는 가변밸브타이밍 시장에 진입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완성차 업체가 보내는 견적요청서를 공유했다.
 
배영수 공정위 카르텔조사국장은 "이번 담합 건은 2014년 1월부터 진행한 자동차 부품 국제담합 제재 건으로 담합행위에 대해서는 사업자의 국적 등을 불문하고 철저히 감시해 엄정하게 제재하겠다"고 말했다.

영수 공정거래위원회 카르텔조사국장이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자동차부품 입찰 국제 담합 건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이해곤

유익한 정보,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