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문 대통령 "인천공항, 2023년까지 연간 1억명 수용 지원"

제2터미널 개장식 참석…"1만명 정규직 전환, 조금씩 양보한 소중한 결정"

2018-01-12 17:56

조회수 : 2,8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정부는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최근 개장 준비를 마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식에서 “개방통상국가를 지향하는 우리에게 물류허브는 국가적인 과제다. 인천공항은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2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개장식 참석 전 김연아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송중기 한국관광공사 홍보대사와 함께 관제탑을 둘러보고 셀프체크인 시스템을 체험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항공화물의 경쟁력 강화를 강조했다. 그는 “항공화물은 우리나라 수출액의 30%를 차지하는 고부가가치 운송화물이고 인천공항이 수출 항공화물의 99%를 담당한다”며 “현재 인천공항은 항공화물 운송 세계 2위지만, 후발 국가들의 추격이 만만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양적 성장과 함께 고부가가치 물류에 초점을 맞춰 경쟁력을 높이고, 물류허브 역할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4차 산업혁명 위원회에서 스마트공항 종합계획이 보고됐다”며 “인천공항이 가지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공항 운영서비스로 세계 시장에 진출할 것을 제안한다”면서 “인천공항이 공항운영시스템이라는 새로운 수출 분야를 개척하기를 기대해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인천공항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한 노사합의를 이룬 것도 언급했다. 그는 “모두가 만족할 수는 없지만 서로가 조금씩 양보해 만들어낸 소중한 결정”이라며 “공공기관 일자리 개선의 모범사례를 보여준다는 각오로 노사가 힘을 모아 차질 없이 이행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인천국제공항공사 노사는 지난달 26일 협력사 비정규직 근로자 1만명 가운데 소방대와 보안검색 분야를 맡는 3000여명을 직접 고용하고 나머지 비정규직 7000여명은 자회사 2곳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등 국회의원 12명, 유정복 인천시장, 여형구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사무총장, 김종진 문화재청장,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서 열린 개장식 행사에 참석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건설사·공항안내·보안검색 직원, 승무원 및 기장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