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구멍난 청와대 참모진…후임 인선 늦어질 듯

선거 출마 비서관·행정관 10여명 사임…청 관계자 “지방선거 후 재정비”

2018-03-04 17:22

조회수 : 2,8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100일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청와대 비서관 및 행정관 급 참모들의 사직이 이어지면서 인적 재구성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다만 청와대 측은 “지방선거를 지나서야 본격 재편할 것 같다”며 신중한 자세다.
 
4일 현재 광역단체장급 선거출마를 염두에 두고 사직한 청와대 참모진은 박수현 전 대변인(충남지사)과 문대림 전 제도개선비서관(제주지사), 오중기 전 선임행정관(경북지사) 등이 있다. 청와대 참모진은 아니지만 이용섭 전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광주시장 출마에 나섰다.
 
지난 2일부터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기초단체장급의 경우 황태규 전 균형발전비서관(전북 지역), 채현일 전 행정관(서울 영등포구청장)의 사표가 지난 달 수리됐다. 경기 성남시장 출마가 유력한 은수미 여성가족비서관은 지난달 28일 사표를 냈다.
 
이 외에 백두현 선임행정관(경남 고성군수), 박영순 선임행정관(대전시장), 이재수 선임행정관(춘천시장 출마), 유행렬 행정관(충북 청주시장), 김병내 행정관(광주 남구청장), 강성권 행정관(부산 사상구청장), 서철모 행정관(경기 화성시장), 김기홍 행정관(인천 남동구청장), 윤종군 행정관(경기 안성시장) 등이 사퇴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이들의 사표는 공직자 사퇴 시한인 선거 90일 전, 오는 15일 이전까지는 수리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이처럼 조직에 공백이 발생했지만, 대변인과 같이 시급한 업무 담당자만 새로 인선했을 뿐 다른 후임자 인선은 시간을 두고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전체 400여명의 청와대 직원 중 사직한 참모가 10여명에 불과해 업무를 분담하는 수준에서 대응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만 국회와의 소통과 대통령발 개헌 등 시급한 업무가 산적한 정무수석실의 경우 일부 인사조치가 실시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한병도 정무수석의 내부승진으로 정무비서관이 공석인 상태며, 정무수석실 산하 비서관실에서 5명이나 지방선거 출마 의사를 밝혀 업무공백이 현실화 할 가능성이 있다.
 
청와대가 이번 기회에 청와대 조직이나 기능 등을 재조정할 가능성도 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지방선거를 마치면 어느 정도 상황이 정리돼 청와대 참모급 인재풀도 늘어날 것 같다”며 “그 이후에 중폭 혹은 대폭의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문재인정부 출범 2년차를 맞아 분위기 쇄신 차원의 부분개각도 언급된다. 그러나 정부 출범 만 1년도 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가능성이 낮다는 평가다. 정무적으로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굳이 야권에 유리한 청문회 정국으로 갈 이유가 없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청와대 신년기자회견에서 청와대 및 2기 내각 구성과 관련된 질문에 “질문 자체가 뜻밖이다”며 “아직 아무런 생각도 해보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6·13 지방선거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에 등록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3일 오후 천안 단국대학교에 ‘박수현의 따뜻한 동행' 출판기념회를 개최하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