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양진영

최흥식 금감원장, 본인 채용비리 특별검사팀 구성…"하나금융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것"

김우찬 금감원 신임 감사, 특별검사팀 지휘

2018-03-12 15:16

조회수 : 2,6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양진영 기자] 금융감독원이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하나은행 채용청탁 의혹에 대한 조사를 위해 특별검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최 원장에 대한 채용청탁 의혹이 커지자 금감원이 자체적으로 규명하겠다고 나선 것이지만, 금융권에서는 내부 감사단이 조직 수장을 철저하게 검사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시선이다.
 
금융감독원은 12일 최 원장이 금감원 임직원에게 "신임 감사를 중심으로 독립된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본인을 포함한 하나은행의 채용비리 의혹 전반에 대한 엄정한 사실 규명에 들어가겠다"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특별검사단에는 최 원장이 배제되며, 지난 7일 금융위로부터 신임 감사로 임명제청 된 김우찬 전 서울고등법원 판사가 지휘대를 잡을 것으로 알려졌다. 단, 특별검사단의 운영시기나 인원, 범위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최 원장의 이번 결정은 금융권의 채용비리를 감독하는 금감원의 수장으로서 의혹에 연루된 만큼 제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겠다는 본인의 의지로 해석된다.
 
최 원장은 이메일을 통해 "최근 하나은행의 채용비리에 본인이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특별검사단 조사 결과 책임질 사안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앞서 11일 금감원은 ‘최 원장의 채용청탁 의혹 부분에 대해 증거를 밝혀달라’고 하나은행 측에 공식 요구했다.
 
문제가 됐던 2013년 당시 최 원장의 친구 아들에 대한 점수 조작이나 채용기준 변경 등에 관한 사실 자료를 요구한 것이다.
 
이에 하나은행 측은 최 원장이 친구 아들에 대한 합격여부만 알려달라고 했을 뿐, 채용과정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발표하며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번 금융권 채용비리 조사에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자료를 다룰 때도 하나은행 측에서는 관련 자료가 없다고 했었는데, 최 원장이 부임한 2013년 얘기가 나와 확인하고자 한 것"이라며 "최 원장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가, 자료제출을 요구하니 입장을 철회하는 등 입장을 바꾸는 하나은행 측에 대한 정확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특별검사단이 얼마큼 제대로 진상조사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조직 내 수장에 대한 조사인 만큼 자칫 제식구 감싸기가 될 수 있고, 이로 인해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의견들이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금융권에서는 금감원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외부 기관을 통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금융권 관계자는 "하나은행 측에서 한발 물러선 상황에서 자체 특별검사를 할 경우 최 원장의 결백을 입증하며 생색내기로 끝날 수 있다"라며 "자체 검사단 보다는 감사원이나 상위 국가기관 등 외부 기관을 통한 조사가 이뤄져야 더 정확하고 신뢰도 높은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12일 임직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채용비리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특별검사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전통시장 행사에 참석한 최 원장. 사진/뉴시스
 
양진영 기자 camp@etomato.com
  • 양진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