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종용

yong@etomato.com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채용비리' 최흥식 금감원장 사의 표명…'사실상 경질'

민간 금융사 재직때 인사청탁 책임 물어

2018-03-12 16:13

조회수 : 2,5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민간 금융지주사 재직 당시 채용비리 의혹에 휩싸인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자리에서 물러났다. 최 원장은 '채용비리는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했지만, 청와대는 감독당국 수장이 채용비리에 연루돼 국민여론이 거세게 커지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최 원장을 경질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흥식 원장이 12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 원장이 오늘까지만 근무하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의 이번 사의 표명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이던 지난 2013년 대학 동기의 아들을 하나은행에 채용해 달라고 요청한 의혹이 불거지며 논란이 확산된 지 나흘 만이다.
 
최 원장이 자발적으로 사표를 냈지만, 사실상 경질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는 이미  민간 금융지주자의 사장으로 재직할 당시 특혜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최 원장을 퇴진시키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다른 카드(사람)를 찾아야 하기 때문에 시기에 대한 고민이 있었을 뿐"이라며 "여론 악화 수위가 심각해 시기를 앞당긴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청와대측에서도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최 원장의 문제에 대해 "관련 부처 및 수석실에서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오전만해도 본인에 대한 의혹을 포함해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 전반에 대한 사실규명에 나서겠다며 금감원내 '특별검사단'을 꾸리기로 했다. 감독당국 수장 경질론에 불구하고 정면돌파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하나은행 채용 청탁건과 관련해 당시 인사담당자들의 증언 뿐만 아니라 녹취록 등 여러가지 증거가 추가로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반나절 만에 전격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이던 지난 2013년 대학 동기 아들에게 채용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오랜 친구인 모 건설사 대표이사의 부탁으로 그의 아들이 하나은행 신입행원에 채용될 수 있게 도움을 줬다는 의혹이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있을 때 외부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했을 뿐, 채용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최 원장이 추천한 지원자는 하나은행 채용 과정에서 '서류전형'이 면제되는 특혜를 받은 것으로 확인돼,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는 최 원장의 해명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정치권에서도 여야를 가리지 않고 최 원장의 의혹 해명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전날(11일) 원내브리핑에서 "최 원장은 반성하기는커녕 연락을 단순히 전달했을 뿐이라는 황당한 답변을 했다"며 "금융지주 사장이 특정 인물의 내용을 전달한 것이 암묵적 추천이 아니면 무엇인가"라며 꼬집었다.
 
최흥식 금감원장.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