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양진영

최종구 "하나은행 조사 감독기관 권위 바로 세우는 계기될 것"

"채용비리, 인력·기간 제한 없이 조사할 것" 강조

2018-03-13 16:35

조회수 : 3,6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양진영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대한 강도높은 조사를 예고하고 나섰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채용청탁 정보를 언론에 흘린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인력과 기간 제한을 두지 않고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각을 세운 것이다. 최 원장의 낙마로 실추된 금융당국의 권위를 회복하겠다는 의도지만, 금융권에서는 보복성 조사가 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도내용이 하나은행 내부 아니면 확인이 어려운 것으로, 그렇다면 하나은행 경영진들도 이런 게 제보됐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본질은 아니지만 이를 계기로 채용비리 재발 방지를 위해 발본색원하고 이번 조사가 감독기관 권위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검사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제기된 2013년을 중심으로 하나은행 채용과정 전반에 대해 철저히 사실확인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심상정(정의당)의원이 "(하나은행에서) 백화점을 방불케 하는 채용비리가 이뤄지고 거짓말로 일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김정태 회장에 대한 감독에 책임 묻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한 데 따른 것이다.
 
최흥식 금감원장에 대한 하나은행 지인 채용청탁 의혹은 지난 9일 언론매체를 통해 불거졌다. 최 원장은 12일 오전 금감원 직원들에게 ‘특별검사단’을 꾸려 해당 사안에 대해 조사하고 이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고 알렸지만, 오후 입장을 바꿔 돌연 사표를 던졌다.
 
이에 따라 13일 본래 안건 심사만 다룰 계획이었던 정무위는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현안과 관련된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특히 최 위원장은 하나은행이 최 원장의 채용청탁 의혹을 언론에 먼저 제기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최 위원장은 최 원장에 대해서는 두둔하는 자세를 취했다.
 
그는 "(최흥식) 금감원장이 사임하게 된 것은 채용비리와 관련된 의혹이 확인되지 않아서 본인이 책임진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제기된 사안에 대해 보다 철저하고 공정한 조사가 이뤄져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걸림돌이 되지 않게 사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감원장의 채용비리가 밝혀져도 금감원장으로서 있던 일이 아니라 하나은행 임원으로 있을 때 당시의 일"이라며 최 원장을 옹호했다.
 
한편 금융권에서는 최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보복성 검사로 번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조사에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는 것은 하나은행에서 문제점이 발견될 때까지 들여다 보겠다는 것으로 금감원장을 낙마시킨데 대한 보복성으로 느껴질 수 밖에 없다"며 "지난해 금감원에 대한 감사원 조사 결과를 두고 금감원 내부에서 과거 사건에 대한 보복이라고 했던 점과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금감원 관계자는 "특별검사단의 조사는 하나은행이 입장을 바꾸는 등 문제가 있어서 실시되는 것으로 보복성 조사로 보지 말아달라"며 "최 위원장이 국회에서 언급한 만큼 조사권은 우리에게 있지만 금융위와 기간과 인력을 두고 조율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3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채용청탁 의혹에 연루되며 어제 사표를 제출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을 두둔하고 나섰다. 사진/뉴시스
 
양진영 기자 camp@etomato.com
  • 양진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