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MB 집사 김백준 "철저한 수사로 모든 진실 밝혀질 것"

오늘 첫 공판 "국민 여러분께 씻을 수 없는 죄 지어…수사·재판 협조"

2018-03-14 11:45

조회수 : 2,8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기철·김광연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이 전 대통령의 소환과 관련해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건 전모가 밝혀질 수 있도록 남은 수사 일정과 재판 일정에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정원 특활비’ 불법사용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기획관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재판장 이영훈)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바로 이 시간 이 전 대통령 소환 얘기를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국민여러분께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며 “아무런 변명도 하지 않고 남은 여생을 속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며 살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 전 기획관은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총 4억원의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현금으로 2억원씩 청와대 근처 주차장에서 전달받은 혐의다.
 
100억대 뇌물 수수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은 피의자 신분으로 이날 출석해 오전 9시50분쯤 부터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호송차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김광연 기자 lawch@etomato.com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