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남북미 회담 이어질 수 있을 것"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 제도화"…남북·북미 합의 국회 비준 지시

2018-03-21 15:32

조회수 : 2,26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서 열릴 북미 정상회담은 회담 자체가 세계사적인 일”이라며 “진전 상황에 따라서는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제2차 회의를 주재해 이같이 말하고 “이번 회담들과 앞으로 이어질 회담들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의 핵과 평화 문제를 완전히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이 함께 살든 따로 살든 서로 간섭하지 않고 서로 피해주지 않고 함께 번영하며 평화롭게 살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가보지 않은 미답의 길이지만 우리는 분명한 구상을 가지고 있고, 또 남·북·미 정상 간의 합의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분명한 목표와 비전을 가지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북미 관계 정상화 ▲남북 관계 발전 ▲북미 또는 남·북·미 간 경제협력 등을 언급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제도화 해야한다. 그래야 정치상황이 바뀌어도 합의사항이 영속적으로 추진된다”며 “이번 정상회담 합의문에는 지난 두 차례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기본사항을 다 담아서 국회 비준을 받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또 “지난 2007년 10·4 선언은 국민의 지지를 받았고 유엔에서는 만장일치 지지결의까지 나왔지만 그 결과는 어떠했는가”라며 “남북 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을 이행하자면 국가 재정도 투입되는 만큼 반드시 국회 동의를 얻을 필요가 있다”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청와대는 오는 29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남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를 북한에 제안하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측은 고위급 회담의 수석대표로 조명균 통일부 장관으로 하며, 대표단으로 청와대와 국가정보원에서 각 1명씩 모두 3명을 내보낼 것”이라며 “남북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남북 정상회담 대표단의 기본사항 등을 다루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