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소형 SUV, 코나 vs 티볼리 라이벌 구도로 재편

2018-04-10 18:00

조회수 : 1,4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 3년간 소형 SUV의 왕좌는 쌍용차 티볼리의 차지였습니다. 2015년 4만5021대를 시작으로 작년에는 5만5280대로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죠. 

다만 올해는 현대차 코나가 급부상하면서 양강구도로 재편됐습니다. 올해 추세를 살펴보니 코나는 1~3월 3507대, 3366대. 4098대로 3개월 간 1만971대를 판매했습니다. 반면에 코나는 3개월 간 9924대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3월은 티볼리가 4121대로 코나를 살짝 앞섰네요. 

쌍용차의 티볼리 모습.
 
일각에서는 작년 하반기부터 코나와 티볼리의 라이벌 구도가 형성됐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코나가 작년 7월부터 통계에 잡혔고 작년 7~12월 판매량은 2만3522대입니다. 같은 기간 티볼리는 2만6656대입니다. 물론 코나는 작년 출시됐기 때문에 신차 효과를 감안하면 티볼리의 실적을 높이 평가하는 시각도 있습니다.
 
어쨌든 두 모델 간 자존심 싸움이 뜨거운데, 어느 모델이 1위를 차지할 지 궁금합니다.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