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지하

3월 전월세전환율 6.3%…6개월 연속 보합세

수도권 5.8%·지방 7.5%

2018-05-04 10:14

조회수 : 7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3월 기준 전국 주택 전월세전환율이 6.3%로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연속 보합세를 나타냈다.
 
한국감정원은 3월 신고 기준 실거래정보를 활용해 전월세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6.3%로 지난달과 동일한 전환율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4.7%, 연립다세대주택 6.2%, 단독주택 7.9% 순으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수도권 5.8%, 지방 7.5%로 나타났다.
 
전월세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이다. 이 비율이 높으면 전세보다 월세 부담이 크다는 걸 의미하고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지역별·유형별로 거래특성에 따라 등락의 차이를 보이고 있으나 전반적으로 신규입주물량 증가, 지역 경기 침체 등에 따른 전월세가격 동반하락으로 보합세가 지속되며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연속 6.3%로 나타났다
 
주택종합 시도별로는 세종이 5.2%로 가장 낮았고 경북이 9.1%로 가장 높았다. 부산(6.9%→7.1%), 충북(8.8%→9.0%) 등은 2월 대비 상승했고, 제주(5.5%→5.4%), 울산(7.3%→7.2%) 등은 하락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4.7%→4.7%), 연립다세대(6.2%→6.2%), 단독주택(7.8%→7.9%) 순으로 나타나 아파트 및 연립다세대는 지난달과 동일한 반면 단독주택은 0.1%포인트 상승했다.
 
수도권은 아파트 4.4%, 연립다세대 5.8%, 단독주택 7.0%로 나타났다. 지방은 아파트 5.3%, 연립다세대 9.2%, 단독주택 9.6%를 기록했다.
 
3월 기준 전국 주택 전월세전환율이 6.3%로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연속 보합세를 나타냈다. 사진/뉴시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