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원희룡 예비후보 "댓글 조작 진실 규명하라"…검찰 고발

"추천수 조작 사건 공직선거법 위반" 주장

2018-05-14 14:00

조회수 : 9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6·13 지방선거에 무소속으로 제주도지사에 출마한 원희룡 예비후보가 댓글 조작 의혹을 제기하면서 14일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원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2시 캠프 관계자를 통해 댓글 추천수 조작 사건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원 예비후보 측은 "채증된 조회 수의 비정형적 증가와 관련해 전문가에게 문의한 결과 이런 형태를 가지려면 상당수 이용자가 동시에 접속해 명령에 따라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만 한다"며 "일반적인 댓글 추천 패턴과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또 "단시간에 5000개~7000개의 추천을 특정 댓글에 몰아주기 위해 매크로 같은 프로그램이 사용됐을 것"이라며 "명확한 진실 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컴퓨터 등을 이용한 첨단범죄를 전담하는 첨단범죄수사부가 있어 신속하고 전문적인 수사가 가능하다는 전문가의 조언에 따랐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증거 인멸이 차단되고, 여론 호도 세력이 지방선거에 개입해 민의를 왜곡하는 행위들이 조속히 근절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원 예비후보는 이날 고발장에 피고발인을 명시하지 않았지만, 그동안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예비후보에게 유리한 댓글 조작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앞서 원 예비후보 측 고경호 대변인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에서 "제주판 드루킹 사건이 드러났다"며 "문대림 예비후보에게 유리한 여론조사가 발표되면 그 특정 기사에 집중적으로 댓글, 조회수를 조작하고, 실시간 검색 순위를 1위까지 올려 해당 기사의 노출과 홍보 효과의 극대화를 노린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고 대변인은 "원조 드루킹은 대선 후보 띄우기였는데, 제주판 드루킹은 철저하게 문대림 예비후보 띄우기였다"며 "제주판 드루킹은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의 활동이 제약되자 다음으로 이동해 암약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원조 드루킹은 감옥에 있는데, 제주판 드루킹을 비롯한 제2·제3의 드루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특정 후보들을 띄우기 위해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문 예비후보 측은 같은 날 논평을 내고 "원 예비후보의 관권선거가 무차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도민사회 여론이 악화하자 이를 모면해보려는 얕은 술수를 꺼내 든 것에 불과하다"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아울러 "원 예비후보가 왜 이 지경까지 왔는지 측은할 따름"이라면서 "왜 무소속 후보가 과거에 몸담았던 정당의 부당하고 진부한 선거운동 행태를 답습하고 있는지 의아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달 24일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앞둬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