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고은

외환시장 개입내역, '순거래·반기별·3개월내' 공개

2018-05-17 07:54

조회수 : 1,9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고은 기자] 정부가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를 위한 외환시장 개입내역 공개 방식을 확정했다.
 
정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공개대상은 외환당국이 외환 순거래 내역, 공개주기는 반기별, 공개시차는 대상기간 종료 후 3개월 이내로 정했다"고 밝혔다. 순거래 내역은 기간중 총매수에서 총매도를 차감한 것이다.
 
정부는 외환시장 개입내역 공개에 따른 외환시장의 적응기간이 필요한 점을 감안해 1년의 시간을 두고 분기별 공개로 공개빈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외환시장 개입내역은 한국은행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될 예정이다.
 
정부는 "우리 외환정책에 대한 대내외 신뢰도 제고는 중장기적으로 외환시장의 안정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만 시장안정조치 내역을 이용한 투기거래 가능성 등 부작용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워 시장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투기에 의한 과도한 쏠림 현상 발생시 시장안정조치를 적극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한고은 기자 atninedec@etomato.com
  • 한고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