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심수진

lmwssj0728@etomato.com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셀바스AI, 한국 인공지능 대표로 한중일 ICT장관회의 참석

2018-05-29 11:27

조회수 : 2,7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AI(108860)가 일본 총무성이 주최한 한·중·일 3국 ICT 장관회의에 한국 대표 인공지능 기업으로 참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7~28일 양일간 도쿄에서 열린 한·중·일 ICT 장관회의에서는 3국 ICT 장관을 비롯해 ICT 관련 기업 및 전문 연구기관이 각 국가별 대표 사례를 소개하고 기술 사업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 대표 인공지능 기업으로 참가한 셀바스AI는 '한국의 메디컬 AI 적용(Medical AI Application)'을 주제로 한국의 인공지능 기반 의료서비스 시장과 대표 사례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김경남 셀바스AI 대표이사는 "메디컬 헬스케어 분야는 인공지능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시장"이라며 "한국의 의료 전문가들과 공동 연구를 통해 딥러닝 기반 신뢰도 높은 예측 알고리즘 개발에 주력했다.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미래의 발생 가능한 질병 확률을 예측해 준다는 측면에서 메디컬·헬스케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셀바스AI의 '셀비 체크업(Selvy Checkup)'은 개인의 건강검진기록을 입력하면 폐암, 간암 등 주요 6대암과 심뇌혈관질환, 당뇨 등 주요 성인병의 4년 이내 발병 확률을 예측해주는 서비스다. 혁신성과 독창성을 인정받아 지난해 11월 한국 인공지능 기업 최초로 'CES 2018 혁신상'을 수상했다. 최근 일본 3대 통신사 KDDI API IoT 마켓을 통해 일본 시장 진출한 이후, 헬스케어를 비롯한 다양한 산업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중·일 ICT 장관회의에 참석한 일본측 관계자는 "한국 AI 기술의 우수성과 셀바스AI의 질병 예측 기술에 놀랐다"며 "일본 내 질병 예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해당 기술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경남 셀바스AI 대표가 한중일 ICT 장관회의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셀바스AI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