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삼성·LG, '인포콤 2018' 참가…최신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 선봬

2018-06-06 16:00

조회수 : 4,2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인포콤 2018에 참여해 각 사의 최신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인포콤 2018'에서 '더 월'의 상업용 디스플레이 버전인 '더 월 프로페셔널'을 공식 출시한다고 전했다. '더 월 프로페셔널'은 베젤이 없는 모듈러 방식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크기로 맞춤형 디자인이 가능한 미래형 디스플레이다. 기업·고급호텔·박물관·공연장 등 다양한 상업용 공간에 조화롭게 설치 가능하다.
 
'더 월 프로페셔널'은 LED 소자 자체가 픽셀 역할을 하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최대 1600니트의 밝기, 넓고 정확한 색 표현, 높은 에너지 효율 등 현존하는 최고의 디스플레이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기술에 HDR10+, 시네마 LED 화질 엔진까지 탑재해 최대 밝기에서도 저계조 표현력이 뛰어나다. 초저반사 기술을 적용해 암실뿐만 아니라 밝은 실내에서도 원작자가 의도한 영상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충격 방지 LED 특화 기술을 적용해 제품의 신뢰성을 높였고 사이니지 전용 소프트웨어 '매직인포 6' 솔루션을 탑재해 제품의 원격 제어가 가능하다.
 
이 밖에 삼성전자는 2018년형 UHD 사이니지 'QM(500니트)', 'QB(350니트)' 시리즈를 선보이며 북미 시장 공략 의지를 높였다. 광고 콘텐츠를 양쪽 화면에 노출 시킬 수 있는 양면형 아웃도어 사이니지도 최초로 공개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인포콤2018'에서 LG전자 모델이 '오픈 프레임 OLED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LG전자는 독보적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력을 앞세운다. 대표적인 제품인 ‘오픈 프레임 올레드 사이니지’는 곡면 디자인을 보다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어 물결치는 듯한 조형미를 살릴 수 있다.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는 선명한 화질과 투명한 디자인이 장점으로, 상품에 대한 정보를 실물과 함께 효과적으로 전시하는 고급 인테리어 요소로 활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질감을 최소화하면서 여러 장을 자연스러운 하나의 큰 화면으로 설치할 수 있는 베젤 두께 0.6mm의 비디오월, 1.5mm 픽셀피치로 실내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LED 사이니지, 유리 등에 붙여 손쉽게 디지털 사이니지로 활용할 수 있는 컬러 투명 LED 필름, 58:9와 32:9라는 고유의 화면비로 세로나 가로로 길게 설치할 수 있는 울트라 스트레치 등 차별화된 제품들을 전시한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