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지하

고속철도 정기권으로 좌석을 미리 지정한다

2018-07-11 10:08

조회수 : 1,0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앞으로 고속철도 정기권 이용자는 좌석을 미리 지정할 수 있고 특정 구간의 승차 횟수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된다고 하네요.

앞으로 고속철도 정기권 이용자는 좌석을 미리 지정할 수 있고 특정 구간의 승차 횟수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수서역 승차권 판매 창구 앞에서 시민들이 열차표 현장예매를 위해 줄지어 서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 SR은 현행 입석·자유석용 고속철도 정기권에 '좌석지정형', '주말 포함 기간선택형', '횟수차감형' 등 새로운 고속철도 정기권을 다음 달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한다고 해요.
 
그동안 고속철도 선로용량이 부족해 충분히 좌석을 공급할 수 없는 문제로 현행 정기권은 입석과 자유석만 이용 가능했어요. 지난해 기준 하루 평균 고속철도 이용자 21만7000명 중 약 7.2%인 1만6000명이 고속철도 정기권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우선 좌석을 미리 지정할 수 있는 좌석지정형 정기권이 도입돼요. KTX는 현행 입석·자유석용 정기권에 좌석 지정옵션을 부여해 좌석의 여유가 있는 경우 이용자가 정상운임의 15%만 추가 부담하면 좌석을 미리 선택할 수 있어요. SRT는 KTX와 달리 현행 입석 정기권보다 약 15% 정도 가격이 비싼 좌석지정형 정기권을 내년 상반기 따로 도입한대요.
 
주말을 포함한 기간선택형 정기권도 나오네요. KTX는 정기권 이용자가 최소 10일부터 최대 1개월 이내에서 주말을 포함한 이용기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좌석지정 옵션도 부여해요. SRT는 현행 정기권으로도 주말 및 공휴일에 이용 가능해요.
 
횟수차감형 정기권도 마련된다고 해요. KTX는 사전에 정해진 구간의 열차를 일정기간(2~3개월) 동안 10~30회 이내에서 좌석·입석·자유석 승차권을 구매할 수 있는 정기권용 모바일 할인카드를 출시해요. SRT의 경우 사전에 정해진 구간의 열차를 10회 이용할 수 있는 입석용 정기권을 도입해요.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