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한국당 "목포사업계획 변경 후 손혜원측 부동산 포함"

2019-01-25 18:10

조회수 : 1,1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25일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 구역이 목포시의 당초 계획과 달리 변경됐고, 최종안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과 지인들이 매입한 건물이 집중된 지역이 포함됐다는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한국당 '손혜원 랜드게이트 진상규명 TF' 간사인 김현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지난 2018년 1월 사업공모가 시작된 뒤 목포시의 당초 계획과 4월 자문위원회의 의견을 반영한 최종안을 비교하면 당초 사업지역의 상당 부분이 줄어들고 새로운 구역들이 지정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변경돼서 새롭게 포함된 구역을 보면 손 의원과 지인들이 매입한 부동산, 박물관 부지 등이 집중적으로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또 자문위원들이 구역 선정 과정에 참여했는데 위원 중에는 손 의원과 과거 문화재위원회에서 같이 자문위원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는 인사가 포함됐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최종공모안이 나오기 전까지 의견을 낸 자문위원들을 보면, 이 사업지구에 3명이 관여했다"며 "(이들은) 과거 문화재위원회 위원을 역임하고 일부 위원은 손 의원과 함께 (문화재위원으로) 같이 활동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관련 예산도 당초 목포시가 사업 예산으로 5개년도 200억원을 계획했는데 최종 사업계획은 200억원의 2.5배인 500억으로 늘어나게 됐다며 이 역시 검증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문화재청은 자문위의 전반적 활동, 평가 과정 등 의문에 대한 답변 자료를 적극적으로 체출해야 한다"며 "문화재청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사업구역 변경에 대해 문화재청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를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양석 의원은 "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며 "정무위원회에서 진상을 규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손혜원랜드게이트 진상규명 관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