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여기는 경기)미세먼지 사태 속 '불법 마스크' 기승?

2019-03-11 16:15

조회수 : 1,2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고농도 미세먼지 사태로 마스크 수요가 급증했습니다. 정부 차원에서도 다양한 대책 마련에 나선 가운데 적절한 검증을 거치지 않은 ‘불법 마스크’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이런 업체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사태로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부정·불량 마스크를 제조·유통·판매하는 업체에 대한 집중 수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특사경은 오늘(11일)부터 20일까지 소속 11개 수사센터 24개반(102명)을 투입해 수사에 착수합니다.
 
수사 대상은 온라인 쇼핑몰과 마스크를 제조·수입·판매하는 도내 53개 허가업체 및 불특정 무허가 업체입니다. 특사경은 △KF 인증을 받지 않은 마스크를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있는 마스크로 표시·판매하는 행위 △효능이나 성능을 거짓 또는 과장 광고하는 행위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의 무허가 제조(수입) 행위 △허가(신고) 사항과 다르게 제조하는 행위 등을 집중 확인할 방침입니다.
 
마스크 단속만 벌인다고 능사는 아니겠지요? 도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추가 대책도 내놓았습니다.
 
도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2019년 경기북부 영세사업장 청정연료 전환사업’을 추진한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이번 사업은 대기질 개선을 위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다량 배출하는 벙커C유 등을 사용하고 있는 영세사업장이 LPG 등 청정연료를 사용하는 시설을 갖출 수 있도록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도는 올해 지난해보다 5000만원 증액된 7억원의 예산을 투입, 북부지역 영세사업장 20개소에 시설비를 지원할 계획을 세웠습니다. 이와 함께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59개소를 지원하는 등 사업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지원 대상은 남양주·양주·포천·동두천·연천 등 북부지역에 있는 중소기업입니다. 이번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오는 29일까지 도 홈페이지나 경기도환경기술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서식을 다운받아 작성한 후 우편 또는 방문 접수하면 됩니다. 도는 신청 기업을 대상으로 현장평가 및 선정위원회의 심의 등을 거쳐 지원업체 20개소를 선정, 업체당 최대 35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도청 인근에도 봄이 되면 꽃들이 아름답게 핀다고 합니다. 경기도에서 처음 맞는 봄 기간, 맑은 공기 속에서 마스크 없이 꽃놀이에 나설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서울의 미세먼지 수준이 '나쁨'을 기록한 오늘(11일) 오후,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미세먼지 마스크를 쓴 시민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습니다. 사진/뉴시스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