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송희

shw1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찔끔’ 완화된 주총 집중…아직도 멀었다

2019-05-31 09:40

조회수 : 8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주주총회 분산을 위해 정부가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효용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날 예탁결제원이 발표한 지난 5년간의 정기주주총회 결과 분석 결과 정기주총회는 3월21~31일에 총 8461개사가 개최해, 83.1%에 달하는 비중을 나타냈습니다. 그러나 조금은 다행인 것은 상황이 점차 ‘완화’는 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3월 하순에 정기주주총회를 연 기업은 작년에만 하더라도 90%가 넘는 집중률을 기록했기 때문이죠.
 
자세히보면 하순에 집중됐는데 그중에서도 금요일 정기주총 개최일이 많았습니다.
 
투자자들은 분산투자를 하기 때문에 최소한 종목 1개 이상은 보유하고 있을터, 이정도의 집중도라면 한명의 주주는 기업을 선택해서 가야만 할 것입니다.
 
또한, 정기주총 개최지가 보통은 서울(40.3%)과 경기도(27.4%)에 집중돼 사실상 수도권에 거주하는 주주가 아니라면 주주총회를 위해 먼 걸음을 해야하는 꼴이 되겠네요. 그렇다고 주주총회가 기대할만한 안건이 나오냐, 그것도 아닌 것 같습니다.
 
의안 유형을 보면 임원보수한도가 9946건으로 가장 많았는데, 보통 임원보수한도를 줄이는 내용보단 높인다는 내용이 많을 것입니다.
 
문득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 올해 초 일본에 주주총회 문화를 취재했는데, 일본은 주주총회에 대표가 직접 회사에 대한 사업브리핑과 공장 탐방 등 회사의 주인에게 할 수 있는 다양한 것들을 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우리나라도 일본 만큼은 아니더라도 점차 주주를 위한 주주총회 개최가 많아져야겠지요.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